본문 바로가기

3분기 가계 저축은행 대출 역대 최대 규모…29조 5000억원

중앙일보 2020.11.25 08:19
올해 3분기 가계가 저축은행에서 빌린 돈이 역대 최대 규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대출 창구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대출 창구의 모습. 연합뉴스

 
2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저축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29조 5913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조 8267억원 증가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3년 1분기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한 분기에 1조원 넘게 저축은행 가계대출이 증가한 건 2017년 1분기(+1조 1000억원) 이후 3년 6개월 만이다. 증가액이 역대 처음 1조원을 넘긴 때는 2015년 1분기(+1조239억원)였다.  
 
한은 관계자는 "전체 가계대출과 마찬가지로 저축은행 가계대출도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을 위주로 증가했다"며 "빚을 내 생활자금을 마련하고, 집과 주식에 투자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의 전체 여신은 올해 7월 처음으로 70조원을 넘기는 등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