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마포구 모텔서 방화로 2명 사망·9명 부상

중앙일보 2020.11.25 07:23
사진은 광주북부소방서가 실시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광주북부소방서가 실시한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 모습.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한 모텔에서 방화 사건이 일어나 2명이 사망하고 9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전 2시 39분께 서울 마포구 공덕동의 한 모텔 건물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모텔 안에 있던 주인과 손님 등 15명 중 11명이 연기를 흡입하고 화상, 타박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중 2명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화재는 1층에서 장기 투숙했던 60대 남성이 모텔 주인과 말다툼을 한 뒤 자신의 방에 불을 지르면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남성은 방화 직후 병원에 이송되던 도중 자신이 불을 냈다고 자백해 경찰에 검거됐다.
 
소방당국은 차량 31대와 인력 119명을 동원해 4시쯤 진화를 완료한 뒤 화재 발생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