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文의 침묵 이상하다···秋 만행 도와 尹 쫓아내려는것"

중앙일보 2020.11.25 07:12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현직 검찰총장이 직무에서 배제되는 초유의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이 떳떳하다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윤석열 검찰총장 손을 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추 장관이 살아있는 권력의 비리 수사하려는 윤 총장을 노골적으로 쫓아내려 하는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으로 일관한다. 너무 이상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침묵은 곧 추 장관과 만행을 도와 윤 총장을 함께 쫓아내려는 것”이라며 “대통령 본인이 불법 비리로부터 자유롭다면 윤 총장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오히려 윤 총장을 도와 대통령 주변의 비리 간신들을 내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지난 24일 검찰총장 감찰 결과와 관련해 직접 브리핑을 열고 윤 총장의 직무를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징계 사유로는 ▶언론사 사주와 부적절한 접촉 ▶조국 전 장관 사건 등 주요 사건 재판부 불법 사찰 ▶채널A 사건·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감찰·수사 방해 ▶채널A 사건 감찰 정보 외부 유출 ▶총장 대면조사 과정에서 감찰 방해 ▶정치적 중립 훼손 등 6개 혐의를 들었다.
 
당장 25일부터 직무에서 배제되는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브리핑 직후 입장문을 통해 “부당한 처분”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윤 총장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그동안 한 점 부끄럼 없이 검찰총장의 소임을 다해왔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추 장관의 징계 청구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언급이 따로 없었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이 추 장관 발표 직전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일각에선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의문도 나오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