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북이 핵포기 안하면 우리도 핵무장 생각해봐야”

중앙일보 2020.11.25 00:02 종합 12면 지면보기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4일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4일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북한이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가져간다면 우리도 핵무장에 대해 생각을 다시 해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외신기자클럽 초청간담회서 답변
미국 핵우산 제공 어려울 경우 전제
강제징용은 “한·일정상 만나 풀어야”
야권연대엔 “쓸데없는 정력 낭비”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핵무기 보유를 지지하는 보수파가 많은데, 어떤 입장이냐’는 질문에 “북한이 비핵화에 협조하지 않고 핵을 유지하게 된다면, 대한민국도 방어를 위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과거처럼 미국의 핵우산 속에서 살면서 굳건한 한·미동맹하에서 미국이 종전처럼 핵무기를 한국에 주둔시키는 방법이 있고, 그것이 불가능하고 북한이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다면”이란 전제를 제시하며 이런 주장을 폈다.
 
미국의 핵우산 제공과 주한미군의 핵무기 재반입이 불가능하고,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경우엔 핵무장을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의 남북·미 관계에 대해 “트럼프 정부와 달리 실무적 과정을 거쳐 비핵화에 대한 가능성이 접근됐을 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수 있다고 바이든 당선인이 말했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취임한 이후 대북 문제를 어떻게 방향 설정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북정책이 종전과 같이 똑같이 유지되기는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북한이 스스로 핵을 포기하리라고 생각하지 않고, 한국 정부 스스로는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역량을 갖지 못했다”라는 말도 했다.
 
미·중 갈등속 한국의 외교 방향과 관련해선 “굳건한 한·미 동맹 관계를 기반으로,경제적 측면에서 중국과 별도의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했다.
 
한·일간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김 위원장은 “(한·일)양쪽이 법적인 판단에만 고집을 부리면 문제는 해결될 수 없다”며 “양국 정상이 보다 높은 차원에서 만나 협의를 통해서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국내 정치와 관련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구할 것이냐’는 질문이 나오자 김 위원장은 “두 전직 대통령이 옥중생활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여러가지 걱정을 안 하는 건 아니지만, 사면은 오로지 대통령만이 결정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논의하기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답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이 주창한 ‘야권 연대’ 구상(야권 혁신 플랫폼)에 대해선 “현재 야권엔 국민의힘 이외의 확고한 세력이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며 “일부 사람들이 개인적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야권 연대’라는 말을 많이 사용하는데, 거기에 현혹돼 쓸데없는 정력을 낭비할 필요가 없다. 별로 관심을 갖고 있지 않다”고 재차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