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소밸브 열다 폭발"···포스코 광양제철소 작업자 3명 사망

중앙일보 2020.11.24 17:39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중앙포토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중앙포토

24일 오후 4시 5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폭발로 작업자 3명이 숨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광양제철소는 20여분 뒤인 오후 4시24분쯤 자체 소방대를 투입해 불을 껐지만 현장 작업자 3명 중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실종된 것으로 알려진 나머지 1명도 결국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산소밸브를 열다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화재 징후는 없었고 현재 밸브를 차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포스코 광양제철소 1고로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119 소방서에 4시 45분께 접수됐다.  
 
광양제철소는 산소배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산소가 불꽃을 일으키면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규모를 파악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