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감 환자 예년의 절반 이하…정은경 “12월까지 접종해달라”

중앙일보 2020.11.24 14:31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 진료소 앞이 한산한 모습이다.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 진료소 앞이 한산한 모습이다.연합뉴스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지난해의 절반 이하에 그치고 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1월 8~14일 인플루엔자 유사 증상을 보인 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3.3명으로 전년 동기간 8.2명의 절반에 못 미쳤다.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기준인 5.8명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인플루엔자 증상 환자는 지난 10월 셋째주에 외래환자 1000명당 1.7명→1.9명(10월 넷째주)→3.1명(11월 첫째주)→3.3명(11월 둘째주)로 증가 추세이긴 하지만 지난해보다 크게 늦다.  
 
인플루엔자 증상은 38도 이상의 갑작스런 발열과 더불어 기침 또는 인후통이 있을 때를 말한다. 질병관리청은 전국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기관(의원급 의료기관 199개소)의 주간 보고를 통해 독감 환자 발생 동향을 확인하고 있다. 
 
방대본에 따르면 독감 유행은 12월 하순 절정을 보였다. 지난해 독감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을 때는 주간 단위로 1000명당 49.8명이 나왔다. 2018년, 2017년에는 각각 73.3명, 72.1명이었다. 
 
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은 올해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을 잘 해 독감 발병이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23일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 표본 감시 의료기관의 호흡기 감염증 환자들의 병원체 감시 결과,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고, 일반 감기 증상을 일으키는 다른 호흡기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다”며“리노바이러스가 가장 많았다”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0월 29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보건소에서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0월 29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보건소에서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연합뉴스

 
정 본부장은 이어 “올해 인플루엔자 유행 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 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연례적으로 11~12월은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인 만큼 아직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분들은 유행 전까지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방대본에 따르면 19일 0시 기준으로 약 1933만건의 독감 예방접종이 이뤄졌다. 이 중 유료접종을 제외한 국가 무료 예방접종을 맞은 사람은 1305만6065명으로 접종률은 약 66.7%다.
 
국가 무료 예방접종 대상은 생후 6개월∼만 12세, 임신부, 만 13∼18세, 만 62세 이상, 장애인연금·수당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 등이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