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조원' 고지 앞두고 코로나 복병…스타벅스도 결국 배달 나선다

중앙일보 2020.11.24 08:42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스타벅스 로고. 연합뉴스

스타벅스가 뒤늦게 배달 서비스에 뛰어든다. '연 매출 2조원' 고지를 눈앞에 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복병을 만나자 다른 커피 전문점과 같이 배달에 나서는 것이다. 
 
24일 커피 전문점 업계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오는 27일 서울 강남구에 배달 전용 매장인 역삼이마트점을 열고 배달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 매장에 소비자들이 머무를 공간은 없다. 라이더(배달원) 대기 공간과 음료 제조 공간만 있을 뿐이다. 
 
스타벅스는 빅데이터 배달 수요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다음 달 중순 서울 강남구에 또 다른 배달 서비스 시범 매장도 문을 열 계획이다. 
 
업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스타벅스가 결국 배달 서비스를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2단계로 높아지면서 매장 내 취식이 불가능하고 포장이나 배달만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커피빈, 할리스, 파스쿠찌, 이디야 등 국내 주요 커피 전문점들은 이미 적극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하고 있다. 
 
스타벅스의 배달 도입에는 판매 경로 다각화를 통한 매출 증대라는 목적도 담겼다는 분석이 나온다. 스타벅스의 올해 1∼3분기 매출은 1조422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5.4%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5191억원으로 지난해 수준의 성과만 내도 연 매출 2조원에 바짝 다가서게 된다. 
 
시장 지배력이 큰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에 뛰어들자 커피 전문점 업계는 긴장하고 있다. 동네 카페 상권이 피해를 보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이에 스타벅스 관계자는 "대형 쇼핑몰 상권 내에서 비대면 트렌드와 고객 수요에 맞춰 배달 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