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진, KCGI에 공개 반격 "항공 빅딜 무산땐 한진해운 꼴 난다"

중앙일보 2020.11.23 16:19
 
산업은행이 대한항공 모회사 한진칼에 8000억원 투자를 결정하면서 정부가 사실상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 했다. 사진은 지난 16일 오전 한진칼 이사회가 열린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의 모습. 뉴스1

산업은행이 대한항공 모회사 한진칼에 8000억원 투자를 결정하면서 정부가 사실상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 했다. 사진은 지난 16일 오전 한진칼 이사회가 열린 서울 서소문 대한항공 사옥의 모습. 뉴스1

한진그룹이 KDB산업은행을 상대로 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가 적법하다며 3자연합( KCGI·조현아·반도건설)에 대해 반격에 나섰다. 사모펀드 KCGI가 법원에 한진칼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자 공개적으로 이를 반박하면서다.  
 

"항공 빅딜 무산되면 한진해운 꼴 난다" 

한진그룹은 23일 입장문을 내고 "산은을 상대로 한 3자 배정 유증 추진은 상법, 자본시장법 등 관련법에 적시된 ‘경영상 목적 달성의 필요’를 바탕으로 한 적법한 절차"라며 "국가기간산업 존폐를 흔드는 KCGI는 무책임한 행태를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몇 해 전 한진해운이 파산에 이르게 됨으로써 대한민국 해운산업이 사실상 붕괴했던 안타까운 전철이 항공산업에서 다시 반복돼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지난 18 오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뒤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8 오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뒤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진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해 "이번 결정은 국적 항공사가 살아남기 위해 불가피하게 이뤄진 산업 구조재편 과정의 목적으로, 이 같은 현실을 인식한 채권단 대표 산은의 제안을 한진그룹이 받아들여 내린 대승적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아래서 대한민국 양대 항공사가 처한 심각한 위기상황을 고려할 때 특단의 산업재편 조치 없이는 살아남기 어려운 처지"라면서 "특히 이번 인수 결정은 양 사와 협력업체에서 종사하는 10만여명의 일자리가 달린 절박한 문제로, 인수 불발 시 심각한 고용 위기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강성부 KCGI 대표. 장진영 기자

강성부 KCGI 대표. 장진영 기자

한진그룹은 KCGI를 겨냥해 "자신의 돈은 한 푼도 들이지 않고 투자자의 돈으로 사적 이익 극대화만을 추구하는 사모펀드"라며 "소수 투자자의 사익추구가 목적인 사모펀드가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의 존폐와 일자리가 달린 중요한 결정에 끼어들 여지는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한진그룹 관계자는 "회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는 진정한 의미의 주주라면 이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이 가지고 올 장기적 효과를 고려해 이를 받아들이는 것이 마땅하다"며 "하지만 이와 같은 공감 없이 단기적인 시세차익에만 집착하는 KCGI는 투기 세력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진그룹은 "코로나19로 회사가 존폐 위기에 몰려있을 때 아무런 희생과 고통 분담 노력도 없었고, 항공산업을 위한 대안도 제시하지 못한 KCGI의 이번 가처분 신청은 극히 무책임하다"면서 "법원에서 신속하고 합리적 결론이 나오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오는 25일 KCGI가 제출한 ‘한진칼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심문을 연다. 산은이 한진칼에 5000억원을 주기로 한 날(유상증자 납입일)이 다음 달 2일인 점을 고려하면 다음 달 1일 이전에 법원의 판단이 나올 전망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