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희관, 조부상 슬픔에도 "KS 끝까지 함께하겠다"

중앙일보 2020.11.23 15:50
 
두산 투수 유희관 [뉴스1]

두산 투수 유희관 [뉴스1]

 
조부상을 당한 두산 베어스 투수 유희관(34)이 남은 프로야구 한국시리즈(KS)를 끝까지 소화하기로 했다. 유희관은 NC 다이노스와 KS 5차전을 앞둔 23일 오전 할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듣고 슬픔에 빠졌다. 빈소는 서울 노원을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차려졌고, 발인은 25일 오전 10시다. 
 
두산 관계자는 그럼에도 "유희관이 남은 한국시리즈 기간 선수들과 함께 정상적으로 경기를 소화한다"고 전했다. 투수 조장이자 KS 엔트리의 일원으로서 올해의 가장 중요한 경기를 함께해야 한다는 마음가짐 때문이다. 유희관은 경기 종료 후 장례식장으로 달려가 빈소를 지킨 뒤 숙소로 복귀할 예정이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