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출범…이종인 상임회장 취임

중앙일보 2020.11.23 14:25
20일 양평군 평생학습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출범 및 취임식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일 양평군 평생학습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출범 및 취임식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가 20일 이종인 상임회장 취임과 함께 공식 출범했다. 양평군 평생학습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취임식에서 이 상임회장은 "원로회의를 통해 지난 날 경험을 토대로 지역 협의회, 여성회의, 타 지역 원로회의 등과 함께 힘을 합쳐 주민자치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적된 경험 살려 주민자치 발전에 기여하겠다"

김종숙 부회장과 남기철 감사의 사회로 진행된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출범 및 취임식은 권영주 공동회장의 개회선언으로 시작됐다. 다음으로 내빈 및 참석자 소개, 김명렬 부회장의 경과보고, 전상직 한국주민자치중앙회 대표회장의 원로회의 창립취지 설명이 이어졌다.
 
전상직 대표회장은 "주민자치는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을 내 마을로 생각해야 하고 주민들을 내 이웃이라고 생각하고 마을에서 생기는 일을 내일로 생각해야 한다. 지금의 주민자치는 그 생각조차도 못하게 만드는, 주민자치에 장애가 되는 법령밖에 없다. 중앙회는 원로회의에서 필요한 일이 있으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열심히 돕겠다"고 밝혔다.
 
이종인 상임회장은 취임사에서 "오늘 이 자리에 많은 분들이 참석해주시고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지난 날 경험을 토대로 지역 협의회, 여성회의, 타 지역 원로회의 등과 힘을 합쳐 주민자치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직접 참석하거나 온라인으로 참여한 내빈들의 축하도 훈훈하게 이어졌다.  
이종인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상임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이종인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상임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먼저 김선교 국민의힘 국회의원은 "전상직 회장님 말씀대로 관이 앞장서면 나라꼴이 안 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유럽, 일본에서는 관에서 기본적인 일만 하고 다른 일들은 주민자치로 스스로 해나가고 있다. 우리나라에선 여러 가지 밥그릇 싸움 등으로 잘 안 되고 있지만 몇 년 전보다는 주민자치위원회가 상당히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원로회의도 구성되어 더 잘 될 거라고 믿는다. 저 역시 관련 법령을 만드는데 앞장서서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 관이 아닌 주민 스스로 지역을 발전시키고 지역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열심히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전진선 양평군의회 의장도 "그리스 격언에 집안에 노인이 없거든 노인을 빌려서라도 모시라는 말이 있다. 원로회의 발족은 이 한마디로 통하지 않나 생각한다. 그간 주민자치를 통해 습득한 경험을 후배들에게 알려주시고 키워주시기 바란다"고 응원했다.
 
박상규 양평군 주민자치협의회장은 "자식은 부모 등을 보고 큰다고 했는데 원로님들이 잘 닦은 길을 잘 이어갈 수 있도록 할 것이다. 주민이 주인 되지 못한 것을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이 자리가 새로운 주민자치로 가는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 지역 협의회가 근간을 담당할 수 있도록 잘 도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용녕 대한노인회 양평군 지회장은 "예전엔 온 동네가 하나의 공동체가 돼서 어려움을 스스로 해결하고 난제를 타결하면서 살아왔는데 이제 서양문명이 갑자기 휩쓸다보니 문화, 과학 발전은 진전됐으나 대신 인심은 아주 각박하게 퇴보했다. 주민자치는 그런 시대로 다시 돌아가자는 따뜻한 결속인 것 같다. 그러한 계획들이 잘 성공한다면 서로 다툼 없이 공정하게 발전이 더 잘 될 거라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이날 경기도 동남권 주민자치원로회의 상임회장 취임식은 김관수 공동회장의 사업계획안 보고, 김근배·김분순 감사의 결의문 낭독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