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FEZ, 밤이 아름다운 도시로 태어난다”

중앙일보 2020.11.23 13:53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밤이 아름다운 글로벌 도시로 태어날 전망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글로벌 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고 도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내년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간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 등 IFEZ 전체를 대상으로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추진한다.
 
용역은 인천시 야간경관 명소화 시책사업과 연계한 IFEZ 야간경관 명소 조성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인천의 대표적인 야간경관 명소를 조성, 볼거리를 제공하고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야간경관 현황 및 여건 분석, 국내외 선진사례 조사 및 분석, 시민공모와 설문조사 등을 통한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 발굴, 10대 명소 경관 조명 연출 디자인 및 기본설계, 10대 명소와 연계한 체험코스, 뷰 포인트 개발 및 관광 활성화 방안, 10대 명소의 단계별 조성과 홍보 등 실행 계획이다.  
 
특히 용역에서는 지난 2018년 인천시가 추진한 ‘빛이 아름다운 국제도시 인천 만들기’에서 인천을 대표하는 야간경관 명소 1위로 선정된 ‘송도 센트럴파크’를 우선 사업 대상지로 선정, 경관조명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한다.  
 
인천경제청이 이번 IFEZ 10대 야간경관 명소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우수하고 잠재적인 야간경관 자원을 다수 보유하고 있음에도 매력도가 떨어진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야간을 밝게 비추는 단순한 방식에서 탈피한 야간 조명 연출을 통해 다양한 야간활동 유도와 주변상권 활성화 등 도시 활력을 제고해 글로벌 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기 위함이다. 아울러 인천시의 야간명소 시책사업과 연계, 볼거리를 제공하고 인천의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인천시에서도 지난 2017년부터 야간경관의 중요성을 인식, 문화예술회관 야간경관 조성과 시청 열린광장 야간경관특화 등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사업이 ‘물의 도시’, ‘빛의 도시’ 등 IFEZ가 갖고 있는 고유한 도시 이미지를 강화, 경관을 선도하는 글로벌 도시로서의 대외 경쟁력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도시 활력을 제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IFEZ를 밤에도 멋진 글로벌 도시로 조성, 사람들이 많이 찾고 볼거리·즐길거리가 많은 곳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