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50 탄소 중립’ 원자력 없이 불가능…신한울3·4호기 건설 재개하라”

중앙일보 2020.11.23 11:49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폐기 의지를 적극 지지한다. 정부는 신한울 3, 4호기 건설을 재개해 탄소중립을 달성하라.”

녹색원자력학생연대 23일 국회서 기자회견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 녹색원자력학생연대

 
녹색원자력학생연대(학생연대)와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경북 구미을)은 2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 단체는 서울대·한양대·포항공대·KAIST 등 총 18개 대학의 원자력 전공생으로 이뤄졌다. 지금까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하는 1인 시위, 대학가 대자보 붙이기, 길거리(대전역 앞 등) 서명운동, 온라인 홍보 등 ‘원자력 살리기 운동’을 해왔다.  
 
 학생연대는 “지난 3일 국무회의에 참석하신 문재인 대통령께서 ‘205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나아가고 기후위기를 엄중히 인식하고 필요한 대응과 행동에 나서겠다’라고 선언하셨다”며 “이러한 탈탄소 선언은 사실상 대통령께서 지난 임기 동안 고집해오던 탈원전 정책을 포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원자력이 아닌 다른 발전방식으로는 제시된 목표를 이루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라는 게 학생연대의 설명이다.
 
 학생연대는 “지난 12일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도 ‘2050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원자력을 활용할 수밖에 없다’는 의견을 나타냈다”며 “여당이 주요 인사의 입을 통해 탈원전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실패를 고백한 것”이라고 했다.
 
 학생연대에 따르면 현재 추세대로 2030년이 되면 한국은 매년 8억5000만t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게 된다. 이 중 대부분이 석탄과 천연가스를 비롯한 화석연료를 태우며 발생한다. 학생연대는 “발전소 건설은 짧게는 20~30년, 길게는 60~80년을 내다보고 진행해야 하는 사업이어서 지금부터 원자력을 비롯한 저탄소 에너지를 조속히 확대하지 않으면 2050 탄소 중립은 망상에 그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버스 정류장에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붙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과정에서의 정부 개입 의혹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보이고 있다. 뉴스1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내 버스 정류장에 녹색원자력학생연대가 붙인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과정에서의 정부 개입 의혹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보이고 있다. 뉴스1

 
 학생연대는 “원자력을 배제한 탈탄소는 완전히 실현 불가능한 공상”이라며 “미국 민주당은 최근 그린뉴딜에 원전 확대 계획을 포함하며 원전의 저탄소 에너지로서의 가치를 인정했고, 프랑스 역시 2015년에 수립되었던 원전감축 계획을 거부하고 EU 탄소 국경세를 자신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