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태섭 "아들 증여세 더 냈다…'조국 증여 공격'은 날조뉴스"

중앙일보 2020.11.23 09:59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뒤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금태섭 전 의원이 두 아들의 재산 논란과 관련해 "증여세를 모두 냈다"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자녀에게 5000만원 증여한 것을 공격한 적이 없다"고 바로잡았다. 
 
금 전 의원은 2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두 아들을 둘러싼 재산과 증여세 의혹, 조 전 장관을 비판한 것을 두고 불거진 '내로남불' 논란을 해명했다. 
 
그는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5000만원을 자녀들에게 증여했다고 저희가 공격했다는 말이 돌아다닌다"면서 "하지만 5000만원 증여와 관련해 인사청문회에서 얘기 자체가 나오지 않았으며 당연히 저도 공격한 사실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건 날조된 뉴스"라며 "저희가 당시 문제를 제기했던 건 조 전 장관 부부가 근무했던 학교에서 자녀들이 장학금이나 인턴 기회를 받는다든지 이런 불공정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또 장인으로부터 증여받은 청담동 빌라의 지분을 부부와 두 아들이 4분의 1로 나눠가지면서 발생한 증여세 8억원을 낸 게 맞느냐는 의혹에 대해 "그것보다 더 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문제를 처음 제기한 하승수 변호사가 초반엔 증여세를 한 푼도 안 낸 것으로 보인다고 하다가 제가 냈다고 하니까 그 당시 실거래가로 계산해 8억원 정도를 내야한다고 말했다"며 "제가 세무당국에서 자료를 찾지는 않았는데 메모한 것을 보니까 그 금액보다 더 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큰 돈을 갖고 있지 않아) 증여세를 못 내는 부분을 저희 부부가 도와주면 증여세를 또 증여한 것이니 이에 대한 세금도 내야하는 게 아니냐고 하는 것까지 다 냈다"며 "저희가 번 돈으로 증여세를 두 번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이 증여는 제가 국회의원 되기 전인 2015년에 일어난 거라 이후 4년간 재산 공개를 했고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민주당에서 검증·공천 과정을 다 거쳤다"며 "증빙자료도 당연히 공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