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MG중국통신] 시진핑 “발전은 빈곤 해결하는 마스터키”

중앙일보 2020.11.23 09:43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발전은 빈곤 문제를 해결하는 마스터키”라며 각국이 발전 격차를 줄여 공동 번영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22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둘째 날 화상 연설에서다.
 
중국 중앙방송총국(CMG)과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개발도상국의 채무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이들 나라가 필요한 자금 지원을 계속하고 개발도상국이 스스로 빈곤을 줄일 능력을 높일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날 앞서 ‘지구 수호’를 주제로 한 회의에서는 중국이 2030년 전까지 탄소 배출량 정점을 찍고 2060년 전까지 탄소 중립을 실현하도록 할 것이라고 재천명하면서 “중국은 말한 것은 반드시 행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기후변화 대응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면서 G20이 파리협정을 전면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지난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처음으로 ‘탄소 배출 제로’를 약속했지만, 세계 최대 탄소 배출국인 중국에 대해 회의적인 시선이 많았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그는 G20 정상회의 첫날인 전날엔 각국이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QR코드 형태의 건강코드를 활용하자고 제안했다.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 간 이동을 위해 여행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담은 글로벌 QR코드 시스템을 만들자는 얘기다. 시 주석은 또 “코로나 백신 연구와 관련해 회원국들은 세계보건기구(WHO)에 협조하고 공평하게 백신을 분배해야 한다”며 “각국이 백신 개발과 연구, 생산, 분배의 각 과정에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화=연합뉴스]

[신화=연합뉴스]

한편 G20 정상들은 21~22일 이틀간 화상회의 형태로 열린 정상회의에서 정상선언문을 채택했다. 정상들은 코로나19의 대유행을 전무후무한 충격으로 규정하고 취약한 계층을 지원하고 경제를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선언문에는 코로나19 대응 외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구체적 노력도 담았다.
 
자료 제공 : CMG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