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선불복 트럼프에 "솔직히 국가 망신"…측근조차 등돌렸다

중앙일보 2020.11.23 08:53
지난 2016년 11월 20일 당시 대통령 당선인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가 미국뉴저지주 배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 도착한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016년 11월 20일 당시 대통령 당선인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과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가 미국뉴저지주 배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 도착한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결과에 대한 불복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공화당 인사들이 22일(현지시간) “국가적 망신(National Embarrassment)”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판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는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불복 소송을 끝낼 때가 됐다면서 “솔직히 말해 대통령 법률팀의 행동은 국가적으로 망신”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고문을 지낸 측근인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대통령 측이 주장하는 ‘선거 사기’가 있다면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면서 “그들은 법정 밖에서 사기를 주장하지만, 법정 안으로 들어가면 사기를 주장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는 대통령 지지자였다. 나는 그에게 두 번 투표했다. 그러나 선거는 결과가 있고, 우리는 일어나지 않은 일이 일어난 것처럼 계속 행동할 수 없다”고 말했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의 TV토론을 준비하는 것을 돕는 등 최측근 인사 중 한명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나는 대통령의 지지자였고, 그에게 두 번 투표했다”며 “그러나 선거 결과는 있고, 우리는 일어나지 않은 일이 일어난 것처럼 계속 행동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 공화당 소속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A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소속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AP 연합뉴스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CNN 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에 나와 “우리는 선거와 관련해 가장 존경받는 나라였다. 이제 우리는 ‘바나나 공화국’( Banana Republic: 바나나 등의 1차 생산품 수출에 의지해 외국 자본에 제어 받으며 부패한 독재자와 그 수하가 정권을 장악하고 있는 정치적으로 불안한 작은 나라를 비꼬는 말)처럼 보이기 시작했다”며 트럼프 캠프를 향해 “말도 안 되는 일을 그만둘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화당에 대해 “솔직히 더 많은 당내 인사들이 목소리를 내지 않아 부끄럽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는 이번 대선에서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름을 써내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를 인정하는 등 반(反)트럼프 행보를 보여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호건 주지사가 한국에서 결함이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를 들여오는 데 비용을 지불했다는 주장이 담긴 극우 매체 브레이브바트 기사 링크와 함께 호건 주지사에 대해 “이름만 공화당원”이라고 비난했다. 이후 호건 주지사는 이를 리트윗 하며 “당신이 당신의 일을 했다면 미국 주지사들은 팬데믹한가운데서 진단 키트를 찾는데 고투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메릴랜드는 성공적으로 그것을 해냈다”며 트럼프를 겨냥해 “골프 그만하고 승복하라”고 했다.
 
한편 바이든 당선인은 이르면 오는 24일 첫 내각 인선을 발표할 전망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