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절반 "'호텔방 개조' 등 전세대책, 효과 없을 것" [리얼미터]

중앙일보 2020.11.23 08:33
[사진 pxhere]

[사진 pxhere]

'호텔방 개조 임대'를 포함한 11·19 전세 대책에 대해 국민 절반 정도가 실효성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에 따르면 YTN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4.1%는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전세 대책이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봤다.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39.4%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6.5%였다. 
 
리얼미터

리얼미터

응답은 권역에 따라 다른 양상을 보였다. 주택 대란이 불거진 서울에서는 '효과 있을 것' 응답이 47.1%로 '효과 없을 것'이란 46.6%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반면 수도권 거주지역인 인천·경기는 '효과 있을 것'이 32.2%, '효과 없을 것'이 66.2%로 후자가 2배 가까이 높았다.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에서도 부정 여론이 우세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회의적 시선은 '패닉바잉'의 중심에 선 30대가 가장 높았다. 긍정 응답은 29.4%에 그쳤지만 부정 응답은 64.1%였다. 20대에선 긍정·부정 응답이 각각 41.8%, 46%로 팽팽했다. 
 
이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