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장 출마하는 이언주 "난 오래전부터 가덕신공항 주장"

중앙일보 2020.11.23 08:17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대표가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언주 전 의원이 22일 “저는 2015년 국회 국토위원 시절부터 일관되게 동남권 신공항이 가덕 같은 해안가에 건설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여야를 떠나 국가를 위하고 지역을 위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민주당은 당 차원에서 가덕신공항을 강력하게 주장하진 않았던 것 같다”며 “최근까지도 가덕신공항 추진에 대해 말만 무성했지 구체적이고 확실한 대안을 제시한 바도 없었다. 이런 식이라면 김해신공항 안을 폐지만 했지 가덕신공항을 확정 짓지 못하고 선거 때마다 써먹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어 “과거 정권이 가덕신공항 약속을 한 뒤 김해신공항 확장안으로 갈 때도TK지역과의 갈등 등을 정무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한 게 아니라고 말 못한다”며 “이렇듯 서로 눈앞에 다가온 선거의 표만 생각하는 바람에 우리가 한발자국도 앞으로 못 나간 게 아닐까”라고 했다.
 
그는 “우리의 무대는 대한민국이 아닌 세계다. 따라서 어디에 어떻게 건설해야 우리나라 남부 경제권의 성장을 위하고, 아시아 태평양의 또 다른 허브공항으로서 가장 바람직할까가 문제의 핵심”이라며 “저 이언주도 국가경쟁력을 위해, 기업경쟁력을 위해 바람직한 안을 채택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 전 의원은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부산독립선언’ 콘퍼런스를 갖고 부산시장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