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추미애에 근조화환? 아무리 미워도 보수 품격 지켜라"

중앙일보 2020.11.22 22:00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2일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앞으로 근조화환을 보낸 것을 두고 "심정은 이해하지만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리 미워도 살아있는 사람에게 근조화환은 보내는 게 아니다"라며 "버릇없고 상스러운 대깨문들의 행태이지 품격있는 보수의 행태는 아니다. 진정한 보수는 품격에서 차별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보수 성향 시민단체인 자유연대는 이날 경기도 과천시 법무부 앞에 근조화한을 보냈다. 화환에는 ‘한심한 법무부 장관들’, ‘힘들고 외로우면 집에서 쉬시오’라는 문구 등이 쓰여 있었다. 이들은 "정부종합청사 정문 앞에 근조화환을 전시하겠다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전시 기간은 다음달 19일까지다.
 
자유연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검찰청에 평검사를 보내 윤석열 검찰총장을 조사하겠다는 정치적 발상은 당정청이 하나되어 윤석열 찍어내기 위한 마지막 작전”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추 장관이 계속 본인에게 온 꽃 자랑을 하고 있는데 법치와 민주주의, 법무부가 사망하고 있다는 진짜 민심을 보이기 위해 근조화환을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보수 단체와 개인이 가져다 놓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조화가 22일 정부 과천청사 담장에 도열해 있다. 최정동 기자

보수 단체와 개인이 가져다 놓은 추미애 법무부장관 조화가 22일 정부 과천청사 담장에 도열해 있다. 최정동 기자

이에 대해 김 교수는 "국민 앞에 당당하고 역사 앞에 떳떳하니 일부러 추 장관 근조화환은 보낼 필요 없다"며 "대깨문들이 윤 총장에게 근조화환을 보내더라도 우리는 품격을 지키고 정도를 걸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꽃바구니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추 장관은 인스타그램에 "법무부의 절대 지지 않는 꽃길을 아시나요"라는 글과 경기 과천시 법무부 청사 한편을 가득 메운 꽃바구니 사진을 4장 올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윤 총장에게 온 350여개의 응원 화환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김 교수는 "추 장관 편드는 꽃바구니가 아무리 쌓여도 기분 나쁘거나 주눅들 필요 없다"며 "어차피 국민들이 판단하고 역사가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검찰청 앞 화환은 살아있는 권력에 굴하지 않는 윤 총장을 지지하고 격려하고 응원하는 화환이었다"고 평가했다. 
 
반면 "추 장관 지지자들과 대깨문들이 겁에 질린 나머지 나이트 개업으로 조롱하고 나뭇잎에 미끄러진다고 시비걸고 급기야 윤 총장에게 조문화환을 보냈다. 그들의 상스러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