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0대 투표율 80%였지만 4.15 총선에서 보수 완패했다

중앙일보 2020.11.22 16:0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가 종료된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개표사무원들이 투표함을 열어 투표지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가 종료된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개표사무원들이 투표함을 열어 투표지 분류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4·15 총선에서 50대 이상 고령층 투표율이 두드러지게 높았는데도 보수 정당이 패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국 시·군·구 전체 선거인 중 무작위 추출한 390만명(10.4%)을 표본 삼아 성별·연령별·지역별 투표율을 분석한 결과다.
 
22일 선관위의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율 분석' 자료에 따르면 표본조사에서 60대 투표율이 전 연령층에서 가장 높은 80%를 기록했다. 2016년 20대 총선(71.7%) 때보다 8.3%포인트 올랐다. 60대 다음으로는 70대(78.5%)가 높았다. 28년래 최고치를 기록한 4·15 총선 전체 투표율(66.2%)을 훌쩍 뛰어넘는 수준이다. 50대는 71.2%, 80세 이상은 51.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20대(58.7%)와 30대(57.1%)는 4년 전보다 각각 6.0%포인트, 6.6%포인트 오른 투표율을 보였지만 60%를 하회했다. 40대 투표율은 20대 총선 대비 9.2%포인트 오른 63.5%였다. 선관위는 “사회초년층의 투표율이 저조한 반면, 40대 이후 연령대가 높을수록 투표율이 높아지다가 70대 이상에서 감소한다”고 설명했다.
 
자료=중앙선관위

자료=중앙선관위

 
이런 경향은 연령대별 선거인 비중-투표자 비중을 비교한 자료에서도 나타난다. 선거인은 선거권을 가진 사람으로서 선거인명부에 올라 있는 자를 뜻하고, 투표자는 실제 투표권을 행사한 사람을 일컫는다. 선관위는 “20~40대에서는 선거인 비중보다 투표자 비중이 낮은 반면, 50~70대에서는 선거인 비중보다 투표자 비중이 더 높아 중·노년층이 투표 참여에 적극적이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고 밝혔다.
 
여론조사기관을 비롯한 정치권에서는 ▶전체 투표율이 높고 ▶그중에서도 특히 고령층 투표율이 높으면 보수 진영이 유리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럼에도 4·15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163석, 비례대표(더불어시민당) 17석으로 전체 의석(300석)의 60%인 180석을 거머쥐었다. 
 
자료=중앙선관위

자료=중앙선관위

 
이같은 결과에 대해 50대의 ‘캐스팅보트’ 역할이 컸다는 분석이 나온다. 2040과 6070 사이에 낀 50대의 투표 성향이 코로나 19 확산 속에 여당 편으로 기울면서 민주당 승리에 밑바탕이 됐다는 것이다. 4·15 총선 당시 방송 3사(KBS·MBC·SBS) 출구 조사에서 50대는 49.1%가 민주당 후보를, 41.9%가 통합당 후보를 찍은 것으로 나타났다. 4년 전 대비 50대의 투표율 상승폭은 10.4%포인트로 20대 이상 중 가장 높았다. 
 
한편 지난해 선거법 개정으로 처음 투표권이 생긴 만 18세 유권자(53만명)의 투표율은 평균을 웃도는 67.4%였다. 
 
심새롬·김홍범 기자 kim.hongbu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