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받아…NC백화점·뉴코아 절반 영업중단

중앙일보 2020.11.22 13:40
뉴코아아울렛. [이랜드리테일 제공]

뉴코아아울렛. [이랜드리테일 제공]

이랜드그룹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뉴코아아울렛 등 자사 오프라인 매장 절반 정도의 운영을 일시 중단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22일 "오늘 새벽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며 "이로 인해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의 점포 50여개 중 23개의 정상 영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에 침입해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를 일컫는다.
 
이랜드그룹은 랜섬웨어 유포 경로 등을 조사하면서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룹 관계자는 "최대한 빨리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