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름·번호 적은 코로나 출입명부 팔렸나…경찰 내사 착수

중앙일보 2020.11.22 11:59
지난 7월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노래연습장에서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 안내문이 적혀있다. 윤상언 기자

지난 7월 1일 서울 마포구의 한 노래연습장에서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 안내문이 적혀있다. 윤상언 기자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다중시설 출입명부가 온라인에서 불법으로 거래된 정황을 파악하고 내사에 들어갔다.
 
경찰청은 온라인 출입명부 불법매매 사건의 가담자 정보를 확보하고, 압수수색검증영장을발부받을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청은 충남지방경찰청을 책임수사관서로 지정했다. 유출된 개인정보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감시에 들어갔다.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따라 방역을 위해 출입명부 기록이 필수가 된 상황에서 일부 카페나 음식점 등에선 수기로 작성하도록 해 개인정보 유출 유려가 제기됐다. 이름과 전화번호 등이 남아 있어서다. 이에 소셜미디어 등에서는 '코로나 명부'라는 이름으로 개인정보가 불법으로 판매되는 정황이 발견되기도 했다.
 
아울러 경찰은 최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300명을 웃도는 등 3차 유행 우려마저 나오는 상황에서 확진자 숫자와 관련한 '가짜 뉴스'에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은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 의료기관 내부 공지로 추정되는 문자와 함께 지난 18일 18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412명이라는 허위 사실이 올라왔다"며 서울 서대문경찰서를 책임수사관서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초 유포자를 찾기 위해 메시지 전파 경로를 역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허위사실 유포와 개인정보 유출 등 170건을 수사해 269명을 붙잡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