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납품업체에 ‘갑질’ 랄라블라…과징금 10억5800만원

중앙일보 2020.11.22 12:00
납품 대금을 떼먹고 정당한 이유 없이 상품을 반품한 랄라블라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22일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랄라블라를 운영하는 GS리테일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10억580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혐의다. 공정위는 GS리테일이 지난 2017년 6월 랄라블라 운영사 왓슨스코리아를 흡수 합병했기 때문에 왓슨스코리아 시절의 법 위반 행위도 GS리테일이 책임지도록 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랄라블라 운영사 GS리테일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과징금 10억5800만원을 부과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 GS리테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랄라블라 운영사 GS리테일의 대규모유통업법 위반 행위에 대해 과징금 10억5800만원을 부과한다고 22일 밝혔다. 사진 GS리테일

 랄라블라는 2016년 1월부터 2017년 5월까지 납품업체 13곳과 맺은 물품구매 공급계약 17건에서 계약서를 교부하지 않고 거래를 시작했다. 대규모유통업법은 유통업자가 납품업자와 계약을 체결하면 즉시 서면 계약서를 주도록 해 납품업자를 보호하고 있다.
 
 같은 기간 랄라블라는 납품업자 25곳과 32건의 계약을 체결하면서 자사가 제공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판촉을 이용하면 추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사실을 계약서에 명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SNS 사용비’라는 명목으로 납품업자로부터 약 7900만원을 받아냈다.
 
 랄라블라는 또 2015, 2016년 자체 판매 행사를 진행하면서 행사에 참여한 납품업자 38곳에 행사비용 약 5억3000만원을 대금에서 떼고 지급했다. 이밖에도 판촉행사 행사 비용을 납품업자에게 떠넘기거나, 정당한 사유 없이 직매입한 상품을 반품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다만, 공정위가 사건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GS리테일은 부당 감액한 금액과 그에 따른 지연이자를 납품업자에 지급하고 자진 시정했다.
 

 권순국 공정위 유통거래과장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로 대규모유통업자의 부당한 판촉비, 판매장려금, 반품비용 전가 등에 대한 유인이 커질 것으로 우려한다”며 “대규모유통업자에 대한 불공정행위 감시 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