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00년 이후 출생 첫 PS 선발승' 송명기 "처음, 영광이다"

중앙일보 2020.11.21 18:52
송명기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5이닝 무실점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IS포토

송명기가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5이닝 무실점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IS포토

 
NC 송명기(20)가 한국시리즈(KS) 무대에서 호투한 원동력은 자신감이었다.
 
송명기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2020 KBO리그 KS 4차전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며 NC의 3-0 승리를 견인했다.  
 
주자 2명을 내보낸 이닝이 1번 밖에 없을만큼 견고한 투구를 보여줬다. 데뷔 2년 차, 만 20세 젊은 투수가 1승2패로 뒤져 있던 팀을 구했다. 4차전 데일리 MVP에 선정됐다. 2000년 이후 출생 투수 가운데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되는 영광도 안았다. 다음은 송명기와의 일문일답.
 
- 총평.
"오늘 경기 이겨서 기분이 좋다. 인터뷰를 할 수 있어서 좋다."  
 
- 부담이 큰 경기였다.  
"긴장감이 있는 경기였다. 그러나 몸이 올아와서 자신 있게 던진 것 같다."  
 
- 시리즈가 몰려 있었다.
"최대한 후회 없이 자신있게 던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 더 던지고 싶었나.
"더 던지고 싶었다. 그러나 벤치에서 '다음 경기 준비하라'는 얘기를 들었다."  
 
- 포수 양의지의 조언이 있었다면.
"'자신있게 투구하라'는 말을 해주셨다."
 
- 정규시즌 두산전 피안타율이 높았다. 차이점이 있다면.
"부진했던 경기에서의 경험과 상황을 생각하면서 던졌다. 양의지 선배를 믿고, 사인대로 던졌다.  
 
- 꿈꾸던 무대에 오른 소감.  
"긴장이 됐지만, 꿈꿔오던 무대에 설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
 
- 조수행 상대 2볼넷을 기록했다.
"못 잡았다는 것에 대한 아쉬움은 있었다."  
 
- 5회 김재호에게 2루타 맞았을 때는 어떤 마음이었나.
"'잘 막아야겠다'고 생각했다."
 
- 포스트시즌 승리투수가 된 2000년대 이후 출생 첫 투수로 남았다..  
"처음이라서 영광이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