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원준 FC 대행 "ACL, 매 경기 결승전 각오로 임할 것"

중앙일보 2020.11.21 14:58
이원준 대행이 ACL 베이징 궈안전을 앞두고 인터뷰를 하고 있다. FC 서울 제공

이원준 대행이 ACL 베이징 궈안전을 앞두고 인터뷰를 하고 있다. FC 서울 제공

 
이원준 FC 서울 감독 대행이 우승 의지를 드러냈다.  
 
FC 서울은 21일 오후 7시 카타르 도하에서 베이징 궈안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를 치른다. 이원준 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매 경기가 결승전이라는 생각으로 경기에 임할 각오다.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고 밝혔다.  
 
이 경기는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된 AFC가 재개된 뒤 처음으로 치르는 경기다. FC 서울은 지난 2월 멜버른 빅토리(호주)를 1-0으로 꺾고 조별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베이징 궈안을 상대로 2연승을 노린다.  
 
FC 서울 분위기는 다소 어수선하다. K리그1에서 리그 9위에 그쳤고, 최용수 감독과 김호영 감독 대행(전 수석 코치)가 차례로 팀을 떠났다. 구단은 ACL 재개 전 새 감독 선임을 마치겠다는 방침을 전했지만, 난항이 이어졌고 결국 이원준 대행 체제로 대회를 치르게 됐다.  
 
이원준 대행은 "팀이 어려운 상황을 겪었지만 이번 대회를 위해 모두 집중해 준비했다"며 "자신감을 갖고 대회에 임해 좋은 결과를 가져오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선수단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똘똘 뭉쳐 최선을 다할 것이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대회 목표에 대해서도 "당연히 우승이다"고 주저 없이 말했다.  
 
이번 대회는 일정이 빡빡하다. 24일과 27일에는 태국 치앙리이 유나이티드를 만나고, 30일은 베이징 궈안과 2차전을 치른다. FC 서울의 대회 운영 방침은 힐링이다. 이원준 대행은 "상당히 힘든 대회가 될 것이다. 제한된 공간에서 쉬며 다음 경기를 준비하기 때문에 압박감과 스트레스를 충분히 풀 수도 없다. 선수들이 지치지 않고 잘 회복하는 것, 선수들 스스로 경기에 집중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훈련보다 회복을 잘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운영 방침을 정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