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우 최성원, 4년 만에 백혈병 재발 "혈소판 수혈 필요해요"

중앙일보 2020.11.21 14:27
배우 최성원. [일간스포츠]

배우 최성원. [일간스포츠]

지난 2016년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활동을 중단했던 배우 최성원(35)이 완치 판정을 받은 지 4년 만에 백혈병이 재발해 치료를 받고 있다.
 
소속사 별오름엔터테인먼트는 21일 “최성원씨가 치료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별다른 보도를 하지 않으려 했으나 현재 보도된 것처럼 긴급한 상황은 아니고 관련 보도로 많은 분이 염려하시는 것 같아 직접 최성원씨의 상태를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성원씨는 마지막 이식까지 다 마친 뒤 현재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발병 이후 치료를 잘 받아 활동해도 된다는 소견 이후 조금씩 활동을 시작했다”며 “지난 6월 뮤지컬 공연 중 드라마 차기작 확정을 받고 준비할 때쯤 건강검진을 위해 찾은 병원에서 다시 치료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했다.  
 
소속사는 “드라마 관계자 등의 배려로 빠르게 치료를 시작할 수 있었다”면서 “현재 보도된 것처럼 긴급한 상황은 아니며 회복하는 과정에 필요한 혈소판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B+ 혈액을 지속적으로 수혈받아야 하는 상황은 맞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최성원씨가 필요한 혈액은 AB+이며 헌혈 방식은 일반 헌혈 방식과 동일하다”며 “헌혈소에 혈소판 채혈이 가능한지 문의 후 방문해주시면 된다. 방문 후 혈소판 헌혈 지정자 지정하시고 채혈해주시고 헌혈 지정자에 관한 정보는 회사로 문의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희는 최성원씨가 더 안정적인 심리 상태에서 잘 치료 받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한다”며 “자극적인 단어 사용의 보도와 직접 병원으로 방문하시는 걸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성원의 투병 소식은 동료 배우를 통해 알려졌다. 뮤지컬 배우 주민진은 전날 트위터에 “코로나 시기에 이런 트윗 죄송하다. 친구가 급히 혈소판 채혈 및 수혈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병원과 환자 정보 등을 공유했다.  
 
최성원의 본명인 최민우(1985년 1월 17일생)가 명시됐으나 네티즌들은 생년월일 등을 통해 해당 환자가 최성원임을 인지했다. 관련 글에는 “AB+이다.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 “도와드리고 싶다. 절차를 알려달라”는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주민진은 “많은 양이 필요한 것은 아니고 꾸준히 필요한 상황”이라며 “꾸준한 관심을 주시면 너무 감사할 것 같다”는 추가 글을 게시했다.  
 
이후 최성원이 백혈병 재발로 치료를 받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자 소속사는 재발은 맞으나 긴급한 상황은 아니라며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