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C, 모창민·지석훈 투입...이동욱 감독은 수비 집중력 강조

중앙일보 2020.11.21 13:15
이동욱 NC 감독이 4차전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IS포토

이동욱 NC 감독이 4차전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IS포토

 
NC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주전 3루수 박석민의 부상 여파 탓에 조정이 필요했다.
 
NC는 2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두산과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KS) 4차전을 치른다. 1차전에서는 5-3으로 승리하며 정규시즌 1위 다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2차전은 4-5, 3차전은 6-7로 석패했다. 내야 실책이 연달아 나오며 경기 흐름을 내줬다. 타선의 공격력은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지만,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4차전은 선발 라인업에 변화가 있다. 주전 3루수 박석민이 3차전 주루 도중 손가락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이동욱 감독은 경기 전 진행된 공식 인터뷰에서 "박석민의 부기가 심각한 편은 아니지만, 타격 훈련은 진행하지 못했다. 수비만 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박석민을 대신해 선발 3루수로 지석훈을 내세웠다.  
 
지명타자는 모창민이 맡는다. 3차전에서 대타로 출전해 안타 1개를 때려냈다.  이동욱 감독은 "타격 타이밍이 좋아지고 있다. 경험도 많은 선수이기 때문에 선발로 투입한다"고 전했다.  
 
선발투수 송명기를 향한 기대감도 전했다. 송명기는 시즌 막판 선발로 전환해 6연승을 거둔 2년 차 신성이다. 시리즈 우세를 내준 상황에서 젊은 투수가 중책을 맡았다. 이동욱 감독은 "정규시즌에도 시즌 막판 부담이 큰 경기에서 좋은 투구를 했다. 제 실력만 보여주면 좋은 투구를 할 수 있다고 본다. 두산이 타순 두 번 돌 때까지만 잘 막아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동욱 감독은 수비 집중력 강화도 강조했다. NC는 3차전 6-5로 앞선 5회 말 수비에서 유격수 노진혁이 포구 실책을 범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분위기도 처졌다. 이동욱 감독은 "수비는 흐름에 휩쓸리는 경향이 있다. 작은 부분에서 승패가 갈린다. 유격수 노진혁, 2루수 박민우 그리고 포수 양의지, 센터라인이 중심을 잘 잡아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