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개혁 온몸 던진다" 이번엔 추미애 이순신에 빗댄 친여 학자

중앙일보 2020.11.21 02:19
최배근 건국대 교수. 중앙포토

최배근 건국대 교수. 중앙포토

최배근 건국대 교수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020년 이순신 장군"이라고 주장했다.
 
최 교수는 지난 총선 땐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친여 성향의 학자다.
 
그는 추 장관에 대해 "민주공화국을 거부하고 검찰공화국을 유지하려는 검찰에 대한 개혁에 온몸을 던진다"고 소개하며 "교체를 입에 담는 이들이 바로 토착왜구 혹은 그들의 협력자다"라고 규정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는 추 장관에 대해 여권 일각에서도 쓴소리가 나오자, 추 장관에 대해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목소리도 함께 커지는 양상이다.
 
친문 성향의 네티즌들은 해시태그를 사용해 #우리가추미애다, #추미애힘내세요 라는 게시글로 추 장관에게 지지를 보내고 있다.
 
같은 날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이 원하는 시대정신은 윤석열 스타일이 아닌 추미애 스타일, 공수처 스타일"이라고 추 장관을 옹호하는 페이스북 글을 게시했다.
 
김 의원이 반복해서 사용한 '스타일'이라는 단어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17일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추 장관을 평가하며 사용하기도 했다.
 
당시 이 대표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을 두고 "윤 총장은 공직자로서 합당한 처신을 하고 있는가라는 본질적인 것이고, 추 장관은 스타일 쪽에서 아쉽다는 말을 듣는 거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추 장관의 '휴대전화 비밀번호 공개법' 추진 의향에 대해선 "신중하게 해야 한다"며 유보적 입장을 보였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