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내 2500만명분 준비…화이자, FDA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

중앙일보 2020.11.20 22:32
미국 뉴욕 화이자 본사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뉴욕 화이자 본사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2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FDA가 다음달 중순 긴급사용을 승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화이자는 25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인 5000만 회분 백신을 올해 안에 준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긴급사용 승인은 공중보건 위기가 닥쳤을 때 의약품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내리는 일시적 조치로, 정식절차보다 승인 요건이 상대적으로 엄격하지 않다.
 
FDA는 백신 관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다음달 8~10일에 열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19일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3상 임상시험 최종 분석 결과 감염 예방 효과가 95%에 달하며, 안전성에서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