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내일 임용시험 예정대로…확진 38명은 시험 못 치른다

중앙일보 2020.11.20 19:18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동작구보건소에서 학원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중등 임용고시 시험을 하루 앞두고 20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이날 오후 동작구보건소에서 학원생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교원 임용고시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했다. 교육부는 21일 중등 교원 임용시험은 예정대로 치르기로 했다.

 
전국 110개 시험장에서 총 6만233명이 응시키로 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20일 긴급 대책을 논의한 교육부는 "21일 예정된 중등 임용시험은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예정대로 시행할 것"이라며 "노량진 학원 이용자 정보는 보건소, 교육청 등과 공유해 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안내하고 검사 결과도 교육청, 응시생과 신속히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응시생 중 확인된 코로나 19 확진자는 38명이다. 이들의 응시는 불허됐다. 확진 판정 때 시험을 볼 수 없다는 것은 시험 일정을 공고할 때부터 안내됐다.  
 
노량진 학원 관련 자가격리 대상자는 시험 당일 현장에서 음성임을 확인받은 뒤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다.  
 
교육부는 자가격리 대상자를 위한 시험장 확충과 관련된 인원 보강에 나섰다.  
 
노량진에서는 20일 오후 5시 기준 체육교과 학원 응시생 38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같은 건물에서 시험을 준비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는 대상은 600여 명이다.  
이해준·김경미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