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오피스텔 기준시가 5.86% 오른다…세 부담↑

중앙일보 2020.11.20 16:45
내년 서울 오피스텔의 기준시가가 평균 5.86%, 상업용 건물은 3.77% 오른다. 
 
국세청이 20일 오피스텔과 상업용 건물의 2021년 기준시가안(案)을 국세청 홈페이지(www.nts.go.kr)와 홈택스(www.hometax.go.kr)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국세청은 다음달 10일까지 열람과 의견조회를 거친 뒤 최종 기준시가를 오는 12월 31일 고시한다. 
 
기준시가는 양도소득세와 상속ㆍ증여세를 산출할 때 취득 당시 실지거래가액 또는 시가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에 활용된다.  
 
이번 열람ㆍ의견조회 대상은 서울ㆍ인천ㆍ경기ㆍ대전ㆍ광주ㆍ대구ㆍ부산ㆍ울산ㆍ세종에 있는 오피스텔과 일정규모(3000㎡ 또는 100호) 이상 상업용 건물, 복합건물(1동 안에 오피스텔과 상업용건물이 모두 존재) 등 2만4132동 156만5932호다. 
[자료 국세청]

[자료 국세청]

 
내년 기준시가안에 따르면 전국 오피스텔은 올해 기준시가보다 평균 4% 오른다. 서울이 5.86% 올라 가장 많이 뛰고, 대전(3.62%)ㆍ경기(3.20%)ㆍ인천(1.73%)ㆍ부산(1.4%)ㆍ광주(1.01%)ㆍ대구(0.73%) 순으로 뒤따른다. 울산(-2.92%)과 세종(-2.92%)은 오히려 내린다. 
 
상업용 건물은 전국적으로 평균 2.89% 상승하고, 서울(3.77%)이 가장 많이 오른다. 인천은 2.99%, 경기는 2.39% 상승한다. 세종(-0.52%)은 하락한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