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부산시청 압수수색…초량차도 사망, 오거돈 성추행 관련

중앙일보 2020.11.20 16:15
지난 7월 폭우 뒤 119 구조대원들이 초량 제1 지하차도에서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지난 7월 폭우 뒤 119 구조대원들이 초량 제1 지하차도에서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 부산경찰청]

검찰이 20일 부산시청 사무실 5곳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했다. 지난 7월 폭우 때 부산 초량 제1 지하차도에서 3명이 숨진 사고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직원 성추행 사건 수사를 위한 자료 확보 차원에서다.
 

부산지검, 20일 오전 부산시청 사무실 5곳 압수수색
오 전 시장 성추행, 초량지하차도 직무유기 자료 확보

 검찰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초량 1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시청 직원의 직무유기 혐의 등과 오 전 부산시장의 강제 성추행 혐의 등에 대해 기소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부산시 등에 따르면 부산지검 공공수사부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부산시청 5개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재난대응과와 인사과, 도시외교과, 정보통신담당관실 등이다. 이날 수색에는 오 전 시장의 측근인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 사무실도 포함됐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5월 22일 밤 부산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송봉근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지난 5월 22일 밤 부산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고 나오고 있다. 송봉근 기자

 
 검찰은 이날 15층 재난대응과장과 산하 팀장·주무관 2명 등 4명의 개인 컴퓨터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지난 7월 23일 폭우에 시민 3명이 숨진 동구 초량 1지하차도 사고 관련 자료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날 오후까지 계속된 압수수색에서 검찰은 직원들의 이메일과 결재서류, 회의록 등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사고를 수사한 경찰은 변 권한대행과 부산시 재난대응과, 부산 동구청 관련부서 공무원 등 8명을 직무유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지난 9월 16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경찰은 수사과정에서 부산시 재난대응과 직원과 부산 동구청 직원이 하지 않은 상황판단 회의를 했다고 회의록을 허위로 작성한 것으로 파악했다. 또 부산시 재난대응 총괄 책임자인 변 권한대행이 부산시 재난·재해 매뉴얼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된 부산시청 15층의 재난대응과 사무실 문이 닫혀있다. 송봉근 기자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된 부산시청 15층의 재난대응과 사무실 문이 닫혀있다. 송봉근 기자

 경찰이 다량의 빗물유입과 배수지인 초량천 범람 같은 침수원인 외에 고장 난 지하차도 전광판 방치 등의 부실한 관리와 안이한 재난대응 등이 사고를 키웠다고 결론 내린 것이다.
 

 경찰은 이날 도시외교과와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실, 정보통신담당관실, 인사과도 압수수색했다. 도시외교과에서는 오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등을 추가 확인하기 위해 해외여행 당시 수행 직원들이 메신저로 나눈 대화 내용 등을 확인했다.
 
 앞서 경찰은 사퇴 시기를 총선 후로 정해 선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오 전 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도 수사했으나 강제추행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무혐의로 결론을 내리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오 전 시장은 4·15 총선 전인 지난 4월 초 부산시청 여직원과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강제추행했다고 시인하고 같은 달 23일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