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아들 프로 골퍼로 가능성은

중앙일보 2020.11.20 15:20
타이어 우즈와 아들 찰리. [중앙포토]

타이어 우즈와 아들 찰리. [중앙포토]

타이거 우즈(45·미국)가 12월 19일부터 이틀간 미국 플로리다 주 올랜도의 리츠칼튼 골프장에서 벌어지는 이벤트 대회 PNC 챔피언십에 아들 찰리(11)와 출전한다고 미국 골프 매체들이 20일(한국시각) 전했다.

아버지와 함께 이벤트 대회 출전
11세 대회에서 5타 차 압승
우즈 “내가 못하는 동작도 한다”
'슈퍼스타 아버지의 그늘' 극복 숙제

 
PNC 챔피언십은 PGA 혹은 LPGA 투어의 메이저 우승자가 가족과 함께 팀을 이뤄 출전하는 대회다. 우즈 이외에도 존 댈리, 맷 쿠차, 데이비드 듀발, 비제이 싱 등이 아들과 함께 참가한다. 안니카 소렌스탐, 저스틴 토머스는 아버지와 팀을 이룬다.  
 
우즈는 “아들과 처음으로 참가하는 대회가 기대된다. 아들이 주니어 골퍼로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니 뿌듯하다”고 발표했다. 대회는 지상파 방송인 NBC에서 중계된다. 우즈의 아들 찰리도 처음으로 아버지처럼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골프 황제의 아들은 골퍼로서 성공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
 
찰리 우즈는 지난 8월 플로리다 주에서 열린 U.S. 키즈 골프 연맹의 11세 부문 9홀 경기에서 3언더파 33타로 1위를 했다.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잡았다. 2위와는 5타 차이가 나는 압승이었다. 우즈의 아들은 8월 또 다른 대회에서도 우승했다. 우즈는 아이의 캐디를 했다.  
 
10세 무렵의 성적에 대단한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 미국에서는 어릴 때부터 치열하게 연습하지는 않는다. 우즈의 집에는 최고의 연습장이 있기 때문에 찰리는 다른 아이들에 비해 유리했다. 우즈 아들이 우승한 대회는 지역 대회에 불과하다.
 
그러나 찰리가 골프에 흥미를 붙이면서 실력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확실한 것 같다. 우즈는 올 초엔 아들의 성공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잘 모르겠다. 나는 아주 어릴 때부터 경쟁하고 플레이하기를 원했는데 아이는 어떨지 모르겠다. 아이에게 달렸다”고 말했다.
 
최근 우즈는 “아들이 골프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즐기고 있다. 제대로 된 궁금증을 갖고 있다. 아이가 경쟁심을 유지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려 한다”고 말했다.  
 
우즈와 아들의 스윙은 흡사하다. 찰리의 스윙 코치는 골프 황제다. 우즈는 “나는 아들의 스윙을 항상 분석한다. 아들의 스윙을 보고 내가 배우는 것도 있다. 내가 크면서 못한 동작도 있는데 나이가 들어서 바꾸려 하니 잘 안 된다. 아이를 통해서 그걸 실현해 보려 한다”고 했다.  
 
우즈가 못한 것까지 더할 수 있다면 찰리의 스윙이 더 좋아질 것이다. 아버지가 다른 시행착오도 줄여줄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너무 관용성이 큰 골프채를 쓰면 골프를 제대로 배우기 어렵기 때문에 아들에게 블레이드형 아이언으로 바꿔줬다”고 했다.  
 
그러나 찰리의 성공이 보장된 건 아니다. 전설적 스포츠 스타의 아들이 아버지만큼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슈퍼스타 아버지는 높이 솟은 만큼 ‘그늘’도 깊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두 아들은 모두 농구를 했는데 NBA는커녕 대학 때 운동을 그만둬야 했다. 다른 스포츠도 마찬가지다. 그나마 좋은 성적을 낸 경우는 요한 크루이프의 2세로 바르셀로나와 맨U에서 뛴 요르디 정도다. 한국에서는 차범근의 아들 차두리, 허재의 두 아들이 스타로 발돋움했다. 그래도 아버지만큼은 아니라는 평가다.  
 
골프에서도 마찬가지다. 보비 존스, 잭 니클라우스, 세베 바예스트로스 등 역대 전설의 아들 한두 명씩은 골프를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제이 하스의 아들 빌 하스, 크레이그 스테들러의 아들 케빈 스테들러가 그나마 잘 된 예로 꼽힌다.  
 
스타의 2세는 기대감, 사람들의 시선, 아버지가 만들었던 기적을 다시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짓누른다고 한다. 너무 편안한 환경에서 자라 잡초처럼 강하지 못하다는 시각도 있다. 산이 높을수록 그 그림자는 거대하다.
 
어릴 적 우즈는 부모님에게서 “나가서 상대를 부수라”고 배웠다. 우즈가 성인이 되어 정신적으로 어려움을 겪은 이유이기도 하지만, 최고가 된 원동력이기도 하다. 우즈는 자상한 아버지다.  아들이 골프에서 흥미를 잃으면 강요하지는 않을 것이다.  
 
성호준 골프전문기자
sung.hoj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