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시네마도 영화 관람료 인상…향후 2년간 직영관 20% 폐쇄

중앙일보 2020.11.20 13:44
[사진 롯데시네마]

[사진 롯데시네마]

 
롯데시네마가 다음 달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20일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컬처웍스는 오는 12월 2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현재 7000~1만2000원에서 8000~1만3000원으로 1000원씩 인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맨 앞줄인 A열과 ‘문화가 있는 날’ 할인 요금, 장애인·시니어·국가유공자 우대 요금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롯데시네마는 관람료 인상과 함께 영화관 사업의 몸집 줄이기도 진행한다.
 
국내에서는 관리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임대료를 최저 금액 보장에서 수익 분배 방식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2년 동안 전국 100여 개 직영관 중 손실이 막대한 20여 개 지점은 단계적으로 문을 닫을 예정이다.
 
해외에서도 중국과 홍콩, 인도네시아에서는 아예 철수하고, 베트남에서는 현재 운영 중인 영화관의 20%를 축소한다. 롯데시네마는 현재 중국과 홍콩 12개관 80개 스크린, 인도네시아 1개관 5개 스크린, 베트남 47개관 224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극장 관객이 지난해의 30% 수준으로 쪼그라들자 업계 1위인 CGV가 지난 10월 중순 가장 먼저 인상안을 발표하고 같은 달 26일부터 인상된 요금을 적용했다.  
 
이어 메가박스가 지난 13일 인상안을 발표해 오는 23일부터 적용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