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3차 유행 맞다…수도권 대규모 유행, 위기의식 가져 달라”

중앙일보 2020.11.20 13:10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정부가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공식 인정했다. 이틀 전만 해도 3차 유행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는데 수도권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입장을 틀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경우 지역사회 유행이 본격화하며 대규모 유행으로 진행되는 양상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면서 “지난 2∼3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더 거세지는 양상이라고 판단해 ‘3차 유행’을 공식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또 소규모 집단감염에 따라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수도권 지역에서 일일 확진자가 200명을 넘으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할 계획이다.
 
윤 반장은 “서울의 감염 확산 속도가 빨라 수도권의 경우 매일 200명 내외의 환자 증가가 계속되고 있다. 그 외 지역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수도권의 환자 증가 추세가 완화되지 않고 계속돼 1주간 하루평균 환자 수가 200명에 도달하는 등 2단계 기준을 충족한다면 (1.5단계 적용 기간인) 2주가 지나지 않더라도 2단계 격상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63명으로, 해외유입(43명)을 제외한 지역발생 320명 가운데 68%인 218명이 수도권에서 나왔다. 사흘 연속으로 3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의 일평균 확진자 228명 중에선 67.1%인 153명이 수도권에 발생했다.
 
이날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지금 유행 양상이 세 번째 큰 유행 국면으로 진입하고 있다고 판단한 이유는 확진자 증가 추이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감염병 재생산지수가 급격하게 올라갔고, 작은 집단감염도 다수 발생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감염병 확산은 당분간 안정화되기보다는 계속 확산할 수 있다”며 “큰 유행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위기의식 가져 달라”…외출·모임 자제 당부

정부는 빠른 코로나19 확산세 차단을 위해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윤 반장은 “당분간 모든 모임과 약속을 연기·취소하고 사람들이 많이 밀집하는 실내 다중이용시설, 특히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사우나나 실내체육시설 이용은 삼가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현재의 확산세를 차단하지 못하면 지난 2∼3월 (1차 대유행) 이상의 규모로 전국적 대유행 국면에 진입할 수 있다”며 “모두 위기의식을 갖고 정부와 함께 싸워주길 부탁한다. 이번 주말에는 외출과 모임은 자제하고 꼭 필요하지 않으면 집에 머물러 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