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국, 금태섭 아들 재산 논란에 "난 큰돈 커녕 손해만 봤다"

중앙일보 2020.11.20 12:43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가족의 사모펀드와 관련해 "큰돈을 벌기는커녕 큰 손해를 봤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의 자녀 재산 논란이 일자 내놓은 반응이다.
 
금 전 의원은 20대인 두 자녀의 재산이 과도하게 많다는 지적에 대해 "2015년 돌아가신 장인이 증여했다"며 증여세를 모두 냈고, 2015년 민주당의 검증과 공천도 통과했다고 해명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부터 기자들이 문자를 보내 작년 일을 다시 질문하며 수익이 얼마나 났느냐를 묻는다"며 이 같은 내용을 설명했다. 
 
앞서 조 전 장관의 청문회 과정에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아들·딸 등에게 현금 증여했으며, 이를 통해 자녀들과 함께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의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PEF)에 투자한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정 교수와 딸·아들이 10억5000만원을, 처남가족은 3억5000만원을 이 펀드에 투자했다.
 
조 전 장관은 "정 교수는 자녀에게 각각 5000만원을 (합법) 증여했다"며 "이후 개별주식 보유가 불허되지만, 사모펀드 가입은 허용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 돈을 5촌 시조카의 권유에 따라 문제 사모펀드에 넣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작년 (조국)사태 이후 문제 사모펀드의 가치가 사실상 0(원)이 되어, 동 펀드에 들어간 돈 모두가 사라졌다"며 "큰돈을 벌기는커녕 큰 손해를 보았다"고 했다.
 
이어 "작년 언론과 야당은 이상에 대하여 '편법 상속', '부의 대물림'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며 "저는 '가진 자'로 합법 여부 불문하고 국민들께 위화감을 드린 점에 대하여 공개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한편 지난해 8월 23일 조 전 장관의 후보자 시절 사모펀드가 논란이 되자, 그는 기자회견을 열고 "제 처와 자식 명의로 된 펀드를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공익법인에 모두 기부하겠다"며 "이 사회의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한 소외된 사람들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7월 코링크PE는 이 펀드를 '존속기간 만료'로 해산했다고 금융감독원에 신고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