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검찰, 부산시 압수수색…오거돈 성추행·지하차도 참사 관련

중앙일보 2020.11.20 12:01
부산시청 전경. 사진 부산시

부산시청 전경. 사진 부산시

검찰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 직원 강제추행, 3명이 숨진 초량지하차도 참사 등을 수사하기 위해 부산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20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부산지검은 검사와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검찰은 정보화담당관실과 인사과, 신진구 부산시 대외협력보좌관 사무실, 재난대응과 등지에서 문서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일부 전산 문서를 옮겨 담는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관련 부서 직원들을 불러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월 23일 집무실에서 부하 여직원을 불러 강제추행한 혐의로 지난 8월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됐다.
 
지난 7월 23일 오후 10시 18분께 부산 중앙대로와 충장대로를 연결하는 길이 175m, 왕복 2차로의 부산 동구 초량 제1지하차도가 침수돼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부산시와 동구청 담당 공무원들의 대처가 부적절했다는 수사 결과를 내놨다.이후 당시 재난컨트롤 타워인 부산시 권한대행이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되기도 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규정상 압수수색 여부 등은 확인해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