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양주시 노조, 이재명 지사에 "불법·보복 감사 중단" 촉구

중앙일보 2020.11.20 11:36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경기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지역본부 남양주시지부가 경기도의 남양주시에 대한 특별 조사 중단을 이재명 지사에 촉구했다. 남양주시 노조는 20일 “경기도지사는 남양주시에 대한 불법·보복 감사를 즉각 중단하라 성명서를 19일 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16일부터 남양주시에 조사관 5명을 보내 3주 예정으로 양정역세권 개발사업 의혹, 예술동아리 경연대회 사업자 선정 의혹, 공유재산 매입 관련 의혹, 건축허가 적정성 여부 등을 특별 조사하고 있다. 
 

남양주시 노조, “댓글 올린 경위까지 조사”  

남양주시 노조는 “경기도가 특별 조사 사항으로 밝히지 않은 부분에 대해서도 감사를 하고 있다"며 "홍보기획관과 조합원들의 인터넷 사이트(네이버)의 아이디를 사찰해 경기도와 상충하는 사안에 대한 언론보도에 댓글을 올린 경위까지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청학비치 등 시정을 더욱 홍보하기 위해 관련 기사에 댓글을 달거나 남양주 공무원에 대한 경기도의 중징계처분 요구는 과하다는 댓글이 적은 게 뭐가 문제란 말인가. 이것이 과연 한 개인의 인터넷 아이디를 조사해 어떤 댓글을 달았는지를 일일이 조사하여야 할 사안인가”라고 비판했다.
 
남양주시청 청사. 남양주시

남양주시청 청사. 남양주시

 
노조는 또 “경기도는 상당수 자치사무에 대한 사전확인도 없이 감사를 진행하고 자료를 요구하는 위법한 감사를 하고 있다”며 “또 남양주도시공사에 대한 감사 권한이 없으면서도 자료를 요구하는 건 경기도 감사규칙 및 지방자치법 등 관련 법령을 무시한 명백한 불법, 월권행위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시, “재난지원금 현금 지급에 ‘보복 감사’”  

이와 관련 남양주시는 경기도의 이번 감사는 남양주시가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따르지 않은 데 대한 ‘보복성 감사’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난지원금을 지역 화폐로 지급하라고 했지만, 남양주시가 현금으로 지급한 데 대한 보복 감사라는 것이다.   
 

경기도, “언론 보도 특혜 의혹, 제보 등 조사”

경기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조사 대상은 언론에 보도된 각종 특혜 의혹 사업과 함께 제보, 주민 감사를 통해 조사가 청구된 것들”이라며 “이번 특별조사를 통해 보다 투명한 시(市) 행정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한편, 관련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에는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처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