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도권 매일 200명 내외 확진…정부 "코로나 '3차 유행' 맞다"

중앙일보 2020.11.20 11:13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료사진. 뉴스1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료사진. 뉴스1

정부가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 대규모 유행 양상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며 “지난 2∼3월과 8월에 이은 세 번째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서울의 감염 확산 속도가 빨라 수도권의 경우 매일 200명 내외의 환자 증가가 계속되고 있다”며 “그 외 지역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의 환자 증가 추세가 완화되지 않고, 계속돼 1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가 200명에 도달하는 등 2단계 기준을 충족한다면 (1.5단계 적용 기간인) 2주가 지나지 않더라도 2단계 격상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