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STAR 산실' 핵융합연구소,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으로 독립 출범

중앙일보 2020.11.20 11:05
유석재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초대 원장이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개원식에서 취임사를 읽고 있다. [사진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유석재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초대 원장이 20일 온라인으로 열린 개원식에서 취임사를 읽고 있다. [사진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인류의 미래 에너지원으로 기대되는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위한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이 20일 독립연구기관으로 재출범했다.  
 
초대 원장으로 선임된 유석재 원장은 이날  개원 기념식에서 “글로벌 탄소 중립화 대응에 따른 ‘에너지 전환정책’에 대한 부합은 물론 청정하고 안전한 미래 에너지원 확보의 대안으로 핵융합에너지 개발에 대한 비전 제시의 필요성이 점점 증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은 1996년 1월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의 핵융합연구개발사업단으로 시작해, 2005년 10월 KBSi 부설기관인 국가핵융합연구소로 설립됐다. 2007년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핵융합 연구시설인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를 국내 기술로 완공했다. 또 핵융합에너지 개발을 위해 국제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공동개발사업의 국내 전담 기관의 역할을 수행하는 등 국내 핵융합 연구를 이끌어왔다. ITER에는 한국과 함께 미국과 유럽연합(EU)ㆍ러시아ㆍ일본ㆍ중국ㆍ인도 등 7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후 세계적으로 핵융합에너지 개발의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지난 5월 국가핵융합연구소를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으로 승격하는 내용을 담은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ㆍ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공포됐다.  
 
최준호 과학ㆍ미래 전문기자 joo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