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번 충전하면 520㎞ 달린다, 현대차 中전용 세단 '밍투' 공개

중앙일보 2020.11.20 11:00
중국 전략 중형 세단 밍투 2세대 모델. 현대차 SUV 패밀리룩을 세단에 적용했고 반자율주행 등 첨단 운전자 보조기능을 확대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중국 전략 중형 세단 밍투 2세대 모델. 현대차 SUV 패밀리룩을 세단에 적용했고 반자율주행 등 첨단 운전자 보조기능을 확대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중국 시장에서 고전 중인 현대자동차가 신형 중형 세단을 투입해 반등을 노린다. 이번에는 순수전기차(BEV) 라인업도 추가해 전기차 변환이 빠른 중국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자동차는 20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 상품 교역회 전시관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신차 라인업을 공개하고 중국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대표 선수는 2013년 중국 시장에 선보여 누적 판매 72만대를 달성한 중국 현지 전략형 중형 세단 ‘밍투(名圖)’의 2세대 모델이다.  
 
‘더 나은 삶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세단’을 콘셉트로 내년 출시하는 2세대 밍투는 세단이지만 주간주행등(DRL)과 아래의 헤드램프가 분리된 현대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패밀리룩을 따랐다. 한국에서 판매하는 코나·팰리세이드 같은 형태다. 
중형세단 밍투의 순수전기차 모델인 '밍투 일렉트릭' 1회 충전으로 520㎞를 달릴 수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중형세단 밍투의 순수전기차 모델인 '밍투 일렉트릭' 1회 충전으로 520㎞를 달릴 수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1.8L 가솔린, 1.5L 가솔린 터보 등 2가지 엔진 라인업을 갖췄고 반자율주행 기능을 포함한 각종 첨단 운전자 보조기능(ADAS)이 적용됐다. 여기에 순수전기차 라인업도 추가했다. ‘밍투 일렉트릭’은 56.5㎾h의 배터리를 장착해 한번 충전으로 520㎞까지 달릴 수 있다. 역시 내년 중국 시장에 선보인다.
 
현대차는 광저우 모터쇼에서 중국 전략형 중형 SUV ‘ix35’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도 선보였다. 중국 소비자들의 감각에 맞춰 다크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LED 헤드·리어램프, 확장형 선루프 등을 적용했다. 역시 ADAS 기능이 강화됐고, 엔진도 개선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오늘 선보인 신차들은 중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대표 현지 전략형 차종”이라며 “앞으로 중국 시장 맞춤 전략으로 중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20~29일 열리는 중국 광저우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는 중국 전용 기술 브랜드 'H SMART+' 존(zone)을 설치해 미래 차 기술을 소개한다. 사진 현대자동차

20~29일 열리는 중국 광저우 모터쇼에서 현대자동차는 중국 전용 기술 브랜드 'H SMART+' 존(zone)을 설치해 미래 차 기술을 소개한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29일까지 열리는 이번 모터쇼에 ‘스마트한 경험을 제공하는 게임 체인저(Game Changer providing smart experience)’를 주제로 참여했다. 중국 전용 기술 브랜드인 ‘H SMART+’ 존(zone)을 꾸며 수소전기차, 전동화, 커넥티드 전략 등 다양한 전시 체험물을 선보인다.  
 
2016년 중국에서 한해 114만대(시장점유율 4.8%)를 팔며 완성차 4위까지 올랐던 현대차는 올 3분기 현재 시장 점유율이 2.3%로 쪼그라들었다. 2017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사태, 브랜드 포지셔닝 실패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중국 전략 차종 투입과 제네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 강화, 미래 차 라인업 확대 등으로 중국 시장 반등을 노린다는 전략을 내놓고 있다. 
현대차 중국 판매 현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현대차 중국 판매 현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