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봤다" 신고한 70대 목격자, 알고보니 '뺑소니 사망' 범인

중앙일보 2020.11.20 10:01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뺑소니 사망사고를 내놓고 목격자 행세를 한 가해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 혐의로 A씨(73)를 조사중이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후 6시 30분쯤 광주 서구 동천동 한 아파트단지 안 도로에서 승용차를 몰다가 행인 B씨(76)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고 직후 119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뺑소니 사고를 목격한 것처럼 진술하며 도움을 청했다.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수사를 하던 중 A씨가 가해자라는 단서를 포착했고 그에게 범행을 자백받았다. A씨가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과 차량 정밀감식을 의뢰해 진술을 뒷받침할 증거를 확보할 계획이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파악한 뒤 A씨에 대한 신병 처리 방향을 정할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