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총리 "K방역 위기…송년회 및 회식 모임 연기해달라"

중앙일보 2020.11.20 09:38
정세균 총리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에 대응하기 위해 송년모임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총리는 20일 대국민담화에서 "최근 코로나19확산세가 거세지며 다시 한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새로운 거리두기 체제가 첫걸음을 떼자마자 연일 세 자리 수 확진자가 나오고, 급기야 사흘 전부터는 300명대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지금 확산세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그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이 다시 제약될 것"이라며 국민들의거리두기 협조를 당부했다.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는 ▶송년회 및 회식 모임 연기 및 취소 ▶기업 재택근무 실시 ▶60세 이상 연령층 외출 최소화를 제시했다.  
 
정 총리는 "공공부문부터 앞장서겠다"며 "각 부처, 지자체, 그리고 전국의 공공기관은 각종 회식·모임 자제, 대면 회의 최소화, 재택근무 활성화 등 강화된 방역 조치를 다음 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