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덕도 '가'자도, 김해 백지화도 없었다" 검증위원 속속 증언

중앙일보 2020.11.20 09:06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를 발표하면서 ″검증위가 지난해 12월부터 치열한 논의와 검토를 거쳐 내린 결과에 대해 정부와 부·울·경, 국민 여러분께서 최대한 존중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김수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장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해신공항 검증 결과를 발표하면서 ″검증위가 지난해 12월부터 치열한 논의와 검토를 거쳐 내린 결과에 대해 정부와 부·울·경, 국민 여러분께서 최대한 존중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무총리실 산하 검증위원회 위원들이 "우리 논의 결과가 김해신공항 백지화가 전혀 아니며 가덕도로 가자는 얘기는 더욱 아니다"라고 잇따라 주장하고 나섰다. 
 

검증위 위원 잇따라 증언

검증위 위원들은 20일 중앙일보 통화에서 '김해공항 백지화, 가덕도 추진' 분위기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9월 25일 전체회의에 13명(전체 위원 21명)이 참석해 '김해공항을 잘 보완해 가자'라고 결론을 냈다"며 "위원회에서 가덕도 신공항으로 가자는 얘기를 한 번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A위원과 일문일답.
 
 
 
9월 25일 13명만 모여서 김해공항 반대 입장을 가진 위원만 모여서 결론을 내렸다는데
 
잘못된 얘기다. 엉뚱한 얘기다. 13명이 모여 전체회의를 했다. 안전분과 위원 4명이 불참했다. 
 
 
그날 회의에서 가덕도 안을 얘기했나 
 
아니다. 가덕도라는 말을 해선 안 됐다. 가덕도 안을 만드는 게 우리 미션이 아니었다. 우리 역할은 김해공항만 (평가해서) 말하는 것이었다. 왜 자꾸 가덕도 얘기를 나한테 묻느냐. 물으면 안 된다. 
 
 
그러면 13명의 대다수가 위원이 김해공항을 보완해서 가자는 의견이었나
 
그렇다. 우린 김해공항 백지화를 얘기한 게 아니다. 웬만하면 (김해를 보완하자는 것이었다)
 
 
검증위 결과 발표 전부터 김해공항 백지화 얘기가 나왔는데
 
그게 잘못이다. 
 
 
검증위는 부산·울산·경남과 국토부 사이에 의견 충돌이 있으니 검토 필요하다고 했는데 검증위 발표가 백지화로 해석됐다, 정치권은 가덕도 쪽으로 추진하려고 하는데
 
거꾸로 하나 얘기를 해보자. 제주도 신공항 얘기가 있다. 거긴 오름이 있는데 거긴 존치해서 가자고 한다. 오름을 제거하고 가야하는데도.
 
 
정치권이 가덕도 얘기하는데
 
잘못된 거다. 위원회에서 가덕도 '가'자도 얘기 안했다. 최종보고서를 읽어보라고 해라. 정치적 문구만 쓰지말고, 뭐가 정확한 답인지 알아야 할 거 아니냐. 정치권 얘긴를 나한테 묻지 말라.   
 
검증위 B위원도 비슷한 얘기를 했다. 그는 20일 중앙일보 통화에서 “위원회에서 가덕도의 ‘가’자도 안 나왔다. 가덕도는 금기어였다. 가덕도를 거론할 상황은 전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김해공항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분과별로 여러 가지를 보완해야 한다는 게 위원들의 기본 입장이었다. 김해 공항 백지화는 전혀 아니다"고 덧붙였다. 

 
B위원은 여권에서 가덕도 신공항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 "가덕도 신공항이나 김해공항 백지화 얘기가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너무 황당하다"고 말했다. 그는 "김해공항에 문제가 있다면, 여러 후보지를 대상으로 예비타당성 조사부터 다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설령 김해공항이 동남권신공항에 부적합하다면 동남권신공항 사업을 새로 시작해야 한다는 뜻이다.
 
B위원은“안전문제, 비행절차 등 항공안전법 관련해 법제처 유권 해석을 의뢰했다. 그에 따라 1안과 2안을 놓고 전체회의에서 이번에 발표한 안을 결정한 것"이라며 "분과위원장들만 모여서 전체 위원들 입장과 다르게 결정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C위원은 "(어제오늘 사이에) 일부 위원의 의견만 (기사에) 나오고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라며 "총리실이 객관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김해공항 백지화가 아니라는 뜻이다.

부산 가덕도(사진 오른쪽)와 부산항 신항 일대 모습. 연합뉴스

부산 가덕도(사진 오른쪽)와 부산항 신항 일대 모습. 연합뉴스

 
 김수삼 위원장(한양대 명예교수)은 17일 검증 결과를 발표할 때 "김해신공항을 하라 마라 할 권한이 없다. 김해신공항 백지화로 결론 내린 게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검증위는 김해공항을 쓸 수 있냐, 없느냐로 결론 내린 게 아니다. 안전 등 22개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해)준 것이다. 그 결과 국토부의 과거 기본 계획 수립 때 고려하지 않았던 (지방자치단체와의 지상물 협의 등) 다수의 문제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강찬수·백민정·김민욱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