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 그친 뒤 겨울 왔다···아침기온 15도 안팎 떨어져 '쌀쌀'

중앙일보 2020.11.20 01:21
비가 그치고 기온이 점차 내려가 초겨울 날씨를 보이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김상선 기자

비가 그치고 기온이 점차 내려가 초겨울 날씨를 보이겠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김상선 기자

 
금요일인 20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전국이 쌀쌀하겠다.
 
기상청은 이날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 것이라고 예보했다.
 
비가 그치고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중부지방과 전라도는 15도 이상, 그 밖의 지역은 10도 이상 낮아지고, 낮 기온도 10도 가량 떨어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도, 낮 최고기온은 5~15도로 예상된다.
 
전국의 대기 순환이 원활해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단계를 나타낸다. 다만 호남권·제주권은 오전에 미세먼지 농도가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것으로 예상된다.
 
강원 산지와 경상 동해안은 이날 오전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서해 중부해상과 남해 동부해상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특히 유의해야 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