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속 히어로같이…수트 입고 하늘 날던 ‘두바이제트맨’ 사망

중앙일보 2020.11.19 23:09
지난 2015년 5월 1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해변 위를 비행하는 뱅스 르페의 모습. 지난 18일(현지시간) CNN 등은 전날 오전 르페가 두바이 상공에서 훈련 도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EPA=연합뉴스

지난 2015년 5월 1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해변 위를 비행하는 뱅스 르페의 모습. 지난 18일(현지시간) CNN 등은 전날 오전 르페가 두바이 상공에서 훈련 도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EPA=연합뉴스

영화 속 슈퍼 히어로처럼 하늘을 날아 ‘두바이 제트맨’이라 불린 뱅스 르페(36)가 훈련 도중 사망했다.
 
18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르페의 소속사 제트맨두바이는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오전 르페가 두바이 상공에서 훈련 도중 숨졌다고 밝혔다.
 
사고는 두바이 도심과 떨어진 사막 지역에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현재 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지난 2015년 5월 1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해변 위를 비행하는 뱅스 르페의 모습. 지난 18일(현지시간) CNN 등은 전날 오전 르페가 두바이 상공에서 훈련 도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AP=연합뉴스

지난 2015년 5월 1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해변 위를 비행하는 뱅스 르페의 모습. 지난 18일(현지시간) CNN 등은 전날 오전 르페가 두바이 상공에서 훈련 도중 사망했다고 전했다. AP=연합뉴스

지난 2013년 9월 27일 뱅스 르페가 말레이시아의 랜드 마크인 쿠알라 룸푸르 타워의 300미터 오픈 데크에서 뛰어내리는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2013년 9월 27일 뱅스 르페가 말레이시아의 랜드 마크인 쿠알라 룸푸르 타워의 300미터 오픈 데크에서 뛰어내리는 모습. AP=연합뉴스

프랑스인이자 스턴트맨인 르페는 지난 2월 미니 제트엔진 4개가 달린 탄소 소재 특수 제작 옷인 ‘윙수트’를 입고 고고도 비행에 최초로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제트맨두바이에 따르면 이 윙수트를 착용하면 최고 6100m 상공까지 날아올라 최고 속도는 시속 400km로 날 수 있다. 비행 시간은 약 13분이다.
 
르페는 2014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830m)에서 고층 건물 등 높은 곳에서 낙하산을 타고 내려오는 것에 성공했다. 그는 주로 두바이 상공을 오가면서 비행해 ‘두바이 제트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15년에는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에어버스사의 초대형 여객기 A380과 나란히 두바이 상공을 비행하기도 했다. 
 
한편 르페의 소속사 제트맨두바이는 17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서 “르페는 재능 있는 선수였으며 많은 사랑과 존경을 받는 우리 팀의 일원이었다”며 “상상할 수 없는 슬픔으로 죽음을 발표하게 됐다”고 애도를 표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