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혜훈 “신혼부부에 한강뷰 초고층 공급” 서울시장 출마 선언

중앙일보 2020.11.19 16:51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세미나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을 했다. 뉴시스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세미나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 선언을 했다. 뉴시스

 
국민의힘 이혜훈 전 의원이 “대권 주자 시장이 자기 브랜드를 만드느라 시민의 삶을 내팽개친 ‘정치 서울’을 끝내고, 경제시장이 되겠다”며 19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전직 의원 모임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서 강연자로 나서 “시민의 집 걱정을 덜고, 내 집 마련이 어려운 분들부터 돕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으로 당내 ‘경제통’으로 꼽히는 이 전 의원은 이날 부동산 이슈를 집중 거론했다. 이 전 의원은 “올림픽대로나 강변북로를 ‘덮개화’해 아파트 단지와 한강 변을 연결하고, 이들 단지로부터 조경용 부지를 기부채납 받아 신혼부부 전용 아파트 동을 초고층으로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땅값 없이 건축비만으로 지을 수 있어 젊은 층이 감내할 수 있는 가격”이라는 게 이 전 의원의 설명이다.
 
서울 강북과 강서 지역 등 4개 권역에 청년이 거주할 80층 복합단지를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 전 의원은 “20개 층은 창업 공간, 10개 층은 공공서비스 공간, 50개 층은 주거공간으로 정하고 분양과 임대를 혼합해 청년 주거, 일자리를 한꺼번에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빈 땅이 없는 서울에선 정비사업이 새집 공급의 유일한 방안이다. 재개발ㆍ재건축 조합장처럼 뛰겠다”고 덧붙였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은 ’23번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 화약고에 불을 붙인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대권 시장(박원순 전 시장)이 폭등의 공범“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에서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은 ’23번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 화약고에 불을 붙인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대권 시장(박원순 전 시장)이 폭등의 공범“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정부ㆍ여당을 향해서는 “23번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 화약고에 불을 붙인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대권 시장(박원순 전 시장)이 폭등의 공범”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서울시장은 자기 브랜드라며 550억원을 들여 노들섬에 텃밭을 만들고, 도시 양봉, 고층빌딩 옥상 농업에 세금을 쏟아부었다”며 “전세난의 주범들이 ‘호텔 방을 개조해 임대하자’며 국민 염장을 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이 전 의원은 19~30세 지하철 요금 무료화도 공약했다.
 
17ㆍ18ㆍ20대 국회에서 3선(서울 서초갑)을 지낸 이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바른정당으로 당적을 옮긴 뒤, 새로운보수당을 거쳐 국민의힘에 복귀했다. 지난 4월 총선에선 서초갑이 아닌 서울 동대문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서울시장 도전이 처음은 아니다. 이 전 의원은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해 정몽준 전 의원, 김황식 전 총리와 경쟁했다.
 
19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전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도전한 적 있다. 당시 경선에선 정몽준 전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왼쪽부터 김황식 전 총리와 정몽준 전 의원, 이혜훈 전 의원. 중앙포토

19일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전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도전한 적 있다. 당시 경선에선 정몽준 전 의원이 1위를 차지했다. 왼쪽부터 김황식 전 총리와 정몽준 전 의원, 이혜훈 전 의원. 중앙포토

 
마포 포럼은 야권의 ‘킹 메이커’를 자처하는 모임이다. 앞서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태호 무소속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마포 포럼에서 강연했다. 이날 이 전 의원과 함께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이진복 전 의원도 강연했다. 26일에는 최근 대선 행보를 본격화한 유승민 전 의원이 강연자로 나선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