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尹 대선출마 반대 40% 찬성 20%" 4개기관 합동 여론조사

중앙일보 2020.11.19 15:05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은 지난 18일 윤 총장이 미국 연방검찰 반독점국장과 ‘한미 반독점 형사집행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 대검찰청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은 지난 18일 윤 총장이 미국 연방검찰 반독점국장과 ‘한미 반독점 형사집행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사진 대검찰청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선 출마에 대해 찬성이 20%, 반대가 40%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6∼18일 만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한 ‘전국지표조사’(NBS) 10차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이 대선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은 응답이 나왔다.  
 
‘출마하면 안 된다’는 응답은 광주·전라(57%)에서 가장 높았고, ‘출마해야 한다’는 대구·경북(34%)에서 가장 높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향해 ‘사퇴하고 정치를 해야하지 않나’라고 발언한 데 대해선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66%, ‘공감한다’가 25%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진행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에서 “오늘 이 순간부터 (대권 후보) 1위 후보에 등극하고 국민적 의혹이 제기된다면 그냥 사퇴하고 정치를 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대선후보 적합도의 경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9%, 윤 총장이 12%로 집계됐다.
 
이 지사와 이 대표는 전주보다 각각 3%포인트씩 하락했다. 윤 총장은 이번 주에 처음으로 대선후보 적합도의 선택지에 추가됐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낙연 대표(42%), 이재명 지사(33%) 순이었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윤석열 총장(38%)이 가장 높은 가운데 홍준표 의원(9%), 오세훈 전 서울시장(6%), 이재명 지사(5%)가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5%, 국민의힘 22%, 정의당 7% 순이었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알려드립니다.  
기사에 삽입된 그래픽에 일부 오기가 있어 해당 그래픽을 삭제했습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