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유행증가 속도 고려해 2주 안에도 2단계 격상 가능”

중앙일보 2020.11.19 12:22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경기, 광주광역시와 강원도 일부 지역 등에서 1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정부가 수도권에서 일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200명을 넘을 경우 2단계로 추가 격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19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에서 “거리두기 1.5단계에 대해 유행 증가속도가 빨라 확산이 많이 된다면, 2주가 안 됐다고 해도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적용한 거리두기 1.5단계는 내달 2일까지 2주간 예정돼 있다. 
 
다만 손 반장은 “짧은 시간에 거리두기 단계를 올리는 것은 해당 단계의 거리두기 효과가 충분히 발휘되지 않은 시점에서 상향하는 것이라 효과성 자체는 배가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8월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에서 일주일 만에 2.5단계로 상향 조정한 적이 있다. 손 반장은 “전문가가 이를 평가한 결과, 환자 감소는 이미 2단계부터 진행돼 2.5단계 격상이 섣불렀다고 지적했다”며 “2단계로 격상하면 민생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문제가 있다. 현재 1.5단계 효과를 가급적 평가하려고 애쓰면서 상황 분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반장은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하는 것에 대해서는 “통일된 기준이 없고 통합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다”며“지자체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중앙 정부 차원에서 통합적인 가이드라인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논의하고 있다”며 “내일(20일) 브리핑에서 정식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수도권과 강원권 등은 언제 어디서든 감염돼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감염도가 높은 시기”라며 “약속과 모임을 줄이고 실내 밀폐된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주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중환자실과 생활치료센터도 늘리고 있다. 손 반장은 “중환자실 병상은 아직 여유가 있다”면서도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늘어나면서 중환자실 수요도 증가할 것이다. 현재와 마찬가지로 일일 확진자가 200~300명씩 계속 발생하면 의료체계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 환자와 일반 중환자를 공동으로 관리하는 공용중환자 병상에 대해 여유를 갖고 관리하고자 한다. 또 생활치료센터도 전날 서울에 1개소 추가했고 추가로 2개소 추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