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건방지게" 공무원에 삿대질 고성…CCTV 속 충남 도의원 갑질

중앙일보 2020.11.19 11:42
충남도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공무원에게 막말을 한 충남도의원이 결국 사과했다. 공무원노조의 반발과 여론이 악화하자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이다.
충남도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막말을 했던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이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의회]

충남도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막말을 했던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이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 "도민·공직자에 죄송"
감사과정서 손가락질과 고성, '턱스크'로 질의
공무원노조 "비애감 느낀다" 윤리위 회부 요청

 충남도의회 김득응 도의원(천안1·더불어민주당)은 19일 오전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적절한 발언으로 도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특히 공직자와 당시 감사장에 있던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충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가 저평가되고 도민의 걱정거리가 된 점을 깊이 반성한다”며 “모든 언행에 신중을 기하고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위원회가 진행한 충남도 농림축산국 대상 행정사무감사에서 충남도가 올해 처음 지급한 ‘농어민수당’과 관련해 질의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답변에 나선 국장에게 “그런 핑계 대지 마, 뭔 답변이야”라고 반말로 지적했다. 손가락질은 물론 고성으로 윽박지르기도 했다.
 
 그는 또 담당 국장이 자신이 지적한 내용을 설명하자 “국장이 도지사를 믿고 질문에 동문서답하는 거야?”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이 자리에 배석한 팀장급(5급) 직원이 국장의 답변을 돕고 나서자 “아이 건방지게, 발언권도 없으면서”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지난 6일 열린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수산회의 행정사무감사 도중 김득응 도의원(노란색 원)이 답변에 나선 공무원에게 막말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의회]

지난 6일 열린 충남도의회 농수산해양수산회의 행정사무감사 도중 김득응 도의원(노란색 원)이 답변에 나선 공무원에게 막말을 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의회]

 
 이런 모습은 감사장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에 그대로 녹화됐다. 영상에는 김 의원이 마스크를 턱에 걸고 질의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 의원은 2018년에도 충남신용보증재단행정사무감사 도중 ‘OO치고 있네, O같네”라는 욕을 해 물의를 빚었다.
 
 농수산해양위원회 행정사무감사 도중 “피감기관인 충남도의 불성실한 자료 제출과 상반된 답변으로 일관한다”는 도의원들의 지적에 감사중지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다. 결국 김용찬 행정부지사가 상임위를 방문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충남도공무원노조는 김 의원의 막말과 갑질 사태가 알려지자 지난 18일 충남도의회 김명선 의장을 찾아 “인격살인 수준의 모욕감으로 매우 당혹스럽고, 직원들도 비애감을 느꼈다”고 항의했다. 공무원노조는 의회 차원에서 김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에 김 의장은 “윤리위 회부는 도의원들이 모두 모여서 논의해야 할 중대한 문제”라며 “도의회 차원에서도 (김득응 의원 문제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사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충남도의회 상임위원회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막말을 했던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이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상임위원회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막말을 했던 충남도의회 김득응 의원이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하고 있다. [사진 충남도의회]

 
 김 의원의 막말 사태와 관련, 충남도청 내부에서는 “해명이나 설명할 기회도 주지 않고 무조건 윽박지르고 소리부터 지르고 본다”, “갑질이 몸에 밴 의원들이 적지 않다”, “이런 인격모독을 당하려고 공무원이 됐는지 회의감이 든다”는 반응이 나온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