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울경 메가시티] "메가시티 성공 위해 행정통합은 불가피 공동 발전전략 세워 경쟁력 있는 도시로”

중앙일보 2020.11.19 09:16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스마트 산업단지화 등을 통해 신성장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는 경남 창원공단. [사진 경남도]

스마트 산업단지화 등을 통해 신성장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는 경남 창원공단. [사진 경남도]

메가시티는 ‘수도권 못지않은 경쟁력 있는 도시’를 만들자는 것이다. 부울경이 제각각 추진해온 경제와 산업, 관광과 문화 정책 등을 한데 묶어 공동의 발전전략을 세워 경쟁력 있는 도시를 만들면 수도권 비대화로 생기는 여러 문제가 해결돼 국가의 지속가능한 발전도 견인할 수 있다는 의미다. 최근 메가시티 필요성을 앞장서 주장하는 김경수(사진) 경남지사를 지난 13일 지사실에서 만났다.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듣는다

-메가시티 왜 필요하나.
 
“수도권이 50% 이상 비대해진 선진국은 없다. 선진국일수록 수도권과 제2·3 권역과 격차가 작다. 우리는 거꾸로 격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다. 이 상태면 수도권은 수도권대로 어려진다. 부동산이 대표적이다. 부동산 정책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아닌가. 또 하나가 출산율이다. 서울 출산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0.72밖에 안된다. 전국에서 청년이 모여들지만 살기 힘드니 결혼·출산 엄두도 못 낸다. 국가 존속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 그래서 시·도단위가 아닌 권역별 발전전략이 필요해 메가시티가 제안된 것이다.”
 
-비슷한 움직임이 있다.
“원래 부울경 연합체로 협력사업을 광범위하게 해나가면서 통합 분위기를 만들자는 방향이었다. 그런데 대구·경북이 다음 선거부터 통합선거를 치르겠다며 정부에 재정·제도적 지원을 요청하면서 부울경 통합논의 속도도 빨라졌다. 부산·경남 먼저 통합하고 울산은 2단계로 통합하자는 논의가 되어가고 있다.”
 
-잘 추진되겠나.
“메가시티는 상공회의소 등 지역민이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논의가 시작됐다. 누가 지사·시장이 되든 아래로부터의 요구를 안 받을 수가 없게 됐다. 내년 보궐선거 때 부산시장 후보가 행정통합에 동의하지 않으면 선거운동 쉽지 않을 것이라 본다. 보궐선거 끝나면 경남과 통합논의 시작될 것이고 주민투표 등이 진행되면서 급속 추진될 것이다.”
 
-향후 계획은.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행정통합 추진단’과 실무팀을 꾸리겠다. 부산도 통합논의 기구 만들면 협의 시작하고, 이후 통합과정의 문제점과 이를 정리할 방안에 대한 용역을 해야 한다. 도민 공론화 과정과 의회와의 논의도 필요하다. 내년쯤 논의가 시작돼 이르면 대선 때쯤 주민투표를 하고 다음 선거부터, 아니면 그다음 선거부터 통합선거할지 주민투표로 결정하는 형태가 될 것 같다. ”
 
김 지사는 취임 후 남부내륙고속철도, 스마트 산단, 진해 제2 신항 등 3대 국책사업을 유치하며 경남 경제를 재도약시킬 밑그림을 그려왔다. 이어 청년특별도와 교육·인재특별도 조성, 3대 뉴딜(제조업 스마트, 신재생에너지, 고용·복지 안전망) 사업을추진 중이다. 김 지사는 “부울경이 제각각 발전하는 것은 한계에 와 있다”며 “메가시티로 수도권 못지않은 경쟁력 있는 도시로 재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